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꼭 필요한 것만 샀다…가계 필수지출 비중 20년만에 최대

송고시간2020-08-02 06:05

1분기 필수지출 40.6%…1990년 4분기 이후 첫 40%대

장보기(CG)
장보기(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올해 1분기 가계의 필수 지출 비중이 20년 만에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꼭 필요한 품목이 아니면 지갑을 열지 않았다는 의미다.

2일 한국은행의 가계 목적별 최종소비지출(명목)을 보면 올해 1분기 4대 필수 지출 품목의 지출은 84조8천166억원이다.

1분기 가계의 전체 국내 소비지출(209조1천331억원)의 40.56%를 차지한다.

4대 필수 지출 품목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0%를 넘은 것은 1999년 4분기(40.29%) 이후 약 2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특히 1분기 필수 지출 품목의 비중은 작년 4분기(37.51%)보다 3%포인트 넘게 커졌는데, 직전 분기 대비로 이런 확대 폭은 1976년 1분기(3.23%포인트) 이후 가장 컸다.

가계의 목적별 최종소비지출은 모두 12개 항목으로 분류된다. 이 가운데 필수 지출은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식생활 관련 지출), 임대료 및 수도 광열(전·월세·수도·관리비 등), 가계시설 및 운영(가구·가전 등), 의료 보건(병원비 등) 등 보통 4개 항목이 꼽힌다.

주류 및 담배, 의류 및 신발, 교통, 정보 통신, 오락·스포츠 및 문화, 교육, 음식·숙박 등 다른 항목은 상황에 따라 비교적 무리 없이 줄일 수 있는 것들이다.

1970년 통계 집계 이래 1990년 중반까지는 필수 지출 항목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대체로 40∼50%로 컸다.

그러다 국민의 소득 수준이 향상됨에 따라 다양하게 소비가 이뤄지면서 비중도 줄었다.

2000년대에는 35% 수준에서 머무르다 2010년대에 소폭 올라 37% 언저리를 맴돌았다.

2008년 1분기에는 35.36%로 역대 최저 비중을 기록하기도 했다.

1분기처럼 꼭 필요한 품목 외에는 지갑을 열지 않으려는 가계의 소비 성향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필수 품목 소비 지출 증가는 결국 코로나19 확산 때문인데, 코로나19 상황이 언제쯤 잠잠해질지 알 수 없어서다.

LG경제연구원 조영무 연구위원은 "길게 보면 달라질 수 있겠지만, 당장은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 때문에라도 소비자들이 생활에 필요한 쪽으로만 소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 가계의 분기별 최종 소비지출(단위: 십억원, %, %포인트)

국내 소비지출(A) 필수품목 소비지출(B) B/A 전기대비
2018 1 210,680.0 78,125.7 37.08 -0.25
2018 2 213,504.8 79,736.3 37.35 0.26
2018 3 215,797.8 80,870.2 37.47 0.13
2018 4 217,092.8 81,099.0 37.36 -0.12
2019 1 216,831.1 80,907.7 37.31 -0.04
2019 2 220,215.8 83,147.7 37.76 0.44
2019 3 220,955.4 82,910.6 37.52 -0.23
2019 4 223,491.4 83,825.1 37.51 -0.02
2020 1 209,133.1 84,816.6 40.56 3.05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1035300002

title : 꼭 필요한 것만 샀다…가계 필수지출 비중 20년만에 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