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금정구 33.6도…내일까지 폭염경보급 무더위(종합)

송고시간2020-08-01 15:17

시원한 해운대 바닷가
시원한 해운대 바닷가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8월 첫 번째 토요일인 1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부산에 폭염경보를 발효했다. 2020.8.1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지난달 31일 장마가 끝난 부산에 폭염경보급 무더위가 찾아왔다.

1일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공식 관측지점인 중구 대청동 기온이 30.0도를 기록했다.

주요 지점 기온을 보면 금정구가 33.6도로 가장 높았고 기장군이 33.2도, 사상구가 31.5도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부산에 폭염경보를 내렸다.

폭염경보는 일일 최고 체감온도가 35도 이상인 무더위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전망될 때 내려진다.

부산기상청 관계자는 "휴일인 2일까지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폭염경보급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온열 질환 예방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부산은 수일간 밤에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지난달 31일 밤∼1일 새벽 부산 일부 지역 최저기온이 25도에 육박하는 등 열대야급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밤새 기온을 보면 동래구와 사상구가 24.8도, 부산진구와 기장군이 24.7도를 기록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현상이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