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FL 댈러스, 포브스 선정 전세계 구단 가치 5년 연속 1위

송고시간2020-08-01 08:44

NFL 댈러스 카우보이스의 경기 모습
NFL 댈러스 카우보이스의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풋볼(NFL) 댈러스 카우보이스가 5년 연속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스포츠 구단으로 평가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1일(한국시간) 발표한 구단 가치 순위에 따르면 댈러스는 55억달러(약 6조5천505억원)를 기록, 이 부문 5년 연속 1위를 지켰다.

댈러스는 2016년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를 제치고 1위에 오른 이후 줄곧 1위를 유지했다. 구단 가치는 지난해보다 10% 증가했다.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가 50억달러로 2위에 올랐고, 미국프로농구(NBA) 뉴욕 닉스가 46억달러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44억달러),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43억달러) 순으로 톱 5에 NBA 3개 팀이 이름을 올렸다.

NFL은 무려 27개 팀이 포브스의 이번 구단 가치 순위에서 톱 50에 들었다. 포브스는 NFL의 관중 동원 능력과 TV 시청률을 반영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유럽 프로축구 리그에서는 3개 팀이 톱 10을 차지했다.

레알 마드리드(42억4천만달러)가 6위, 바르셀로나(40억2천만달러)가 8위,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38억1천만달러로 10위에 턱걸이했다.

50위 이내에 NBA가 9개, 유럽 프로축구와 MLB가 나란히 7개였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BA) 팀은 없었다.

◇ 구단 가치 순위 [포브스 선정]

순위 구단 종목 가치(US달러)
1 댈러스 카우보이스 미식축구 55억
2 뉴욕 양키스 야구 50억
3 뉴욕 닉스 농구 46억
4 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 농구 44억
5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농구 43억
6 레알 마드리드 축구 42억4천만
7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미식축구 41억
8 바르셀로나 축구 40억2천만
9 뉴욕 자이언츠 미식축구 39억
1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축구 38억1천만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