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경남 전 지역 폭염주의보 발효…낮 최고 33도

송고시간2020-08-01 06:32

부채가 시원하네!
부채가 시원하네!

(합천=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지난해 8월 6일 오전 경남 합천군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부채질하며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0.8.1 [연합뉴스 자료 사진]

(울산·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8월 첫날이자 토요일인 1일 울산과 경남 전 지역은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최고기온은 울산 32도, 경남 30∼33도로 평년과 비슷하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 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매우 덥겠다.

오전 기온은 울산 27도, 경남 24∼27도 분포를 보이겠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두 지역 모두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습하고 체감온도가 높아 건강관리와 농업, 축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ima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