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바마 등 유명인 트위터 해킹 3명 검거…미 17세 청소년이 주도(종합)

송고시간2020-08-01 06:51

플로리다 거주 주범, 금융사기 등 30건 중범죄 기소 …미 20대·영국 10대도 가담

미 유명인 트위터 해커 붙잡혀
미 유명인 트위터 해커 붙잡혀

[AF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등 미국 유명인의 트위터 계정을 무더기로 해킹한 범인 3명이 붙잡혔다.

미국 검찰은 31일(현지시간) 유명인 트위터 계정 해킹 사건과 관련해 미 플로리다주에 거주하는 그레이엄 이반 클라크(17)와 니마 파젤리(22), 영국인 메이슨 셰퍼드(19)를 붙잡아 기소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클라크는 지난 15일 유명인들의 트위터 계정 해킹을 주도했고, 파젤리와 셰퍼드는 이에 동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130여개의 트위터 계정을 해킹해 10만달러(1억1천900만원) 규모의 비트코인 사기 범죄에 활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유명인 트위터 계정을 도용해 '1천달러(약 120만원)를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30분 안에 돈을 두배로 돌려주겠다'는 글을 올린 뒤 자신의 계좌로 입금된 비트코인을 가로챘다.

트위터 계정 해킹당한 게이츠ㆍ바이든ㆍ베이조스ㆍ머스크
트위터 계정 해킹당한 게이츠ㆍ바이든ㆍ베이조스ㆍ머스크

(워싱턴 AF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이 동시다발로 해킹당한 유명 인사들의 합성사진. 왼쪽 위로부터 시계방향으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이자 전 부통령 조 바이든,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sungok@yna.co.kr

이들의 해킹에 계정이 뚫린 유명인은 오바마 전 대통령과 게이츠 MS 창업자를 비롯해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억만장자 래퍼 카녜이 웨스트와 웨스트의 부인 킴 카다시안 등이다.

해킹을 주도한 클라크는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체포돼 30건의 중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클라크는 금융사기 사건의 경우 미성년자 기소를 허용하는 플로리다주 법령에 따라 현지 검찰이 기소됐다.

플로리다주 힐즈버러 검찰은 "클라크는 탬파에서 범행을 저질렀고, 이곳에서 기소됐다"고 밝혔다.

파젤리와 메이슨은 캘리포니아 검찰에 의해 현지 법원에 기소됐다.

캘리포니아 북부지검은 성명에서 "익명의 트위터 해킹 공격은 뒤탈이 없을 것이라는 잘못된 믿음이 해커범죄 집단에 상존해있다"며 "오늘의 기소는 재미나 이익을 목적으로 하는 해킹은 오래갈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59200001

title : 與도 공급대책 놓고 시끌…서울시 재건축 이견에 "반란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