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편투표=사기'라는 트럼프 "대선서 부재자투표 할 것"

송고시간2020-08-01 06:19

"우편투표는 재앙" 되풀이…미언론 "우편투표·부재자투표 차이 없어"

홍콩 입법회 선거 연기에 즉답 않으며 "미국 선거에 집중하고 싶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20.7.31 Photo by Yuri Gripas/UPI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우편투표를 '선거 조작', '부정선거'와 연결지으며 대선 연기론까지 거론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부재자투표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두 제도는 근본적으로 방식에 차이가 없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우편투표 반대 자체가 흑인 등 유색인종 및 젊은 층의 투표 확대를 차단하려는 정치적 목적에 따른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전국경찰조직협회(NAPO) 지도부와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공화당 유권자들을 상대로 부재자투표를 독려하면서 자신도 부재자투표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 등 미 언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말 주소지를 뉴욕 맨해튼에서 플로리다 팜비치로 옮긴 바 있다.

그는 "부재자투표는 훌륭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의 문제점을 이유로 대선 연기 여부에 질문을 던진 지 불과 하루 만에 이러한 언급을 내놨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편투표 확대에 대한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11월 3일 대선 연기 가능성을 전격 거론하는 '폭탄 트윗'을 날렸다가 거센 후폭풍 속에 9시간만에 '철회'한 바 있다.

특히 이날 트윗은 사상 최악의 경제 성장률 기록이 발표된 직후 이뤄진 것이어서 저조한 경제실적 물타기용이라는 분석과 함께 대선 불복을 위한 자락깔기가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우편투표에 대해서는 "재앙"이라며 맹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그것은 조작될 것"이라며 "사람들은 현명해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역사상 가장 큰 선거 재앙이 될 것"이라며 러시아나 중국 선거에서 봐 온 것 보다 더 심한 상황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발언 등을 통해 우편투표와 부재자투표를 구분하려고 해왔지만 실제로는 별 차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이 투표하게 될 플로리다주(州)의 경우 아예 지난 2016년 주 법령에서 '부재자투표'라는 용어가 '우편투표'라는 용어로 대체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는 유권자들이 더는 선거당일 해당 지역을 비우게 되는 사유를 제시하지 않아도 되는데 따른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우편투표는 유권자들이 우편으로 투표용지를 수령해 기표 뒤 우편으로 발송하는 제도다. 해외파병 등으로 인해 투표 당일 자신의 주소지에 없는 유권자들을 위한 '부재자 투표'와 방식은 같다. 다만 투표 당일 주소지에 있더라도 우편으로 투표가 가능하다는 점만 차이가 있다.

그런데도 트럼프 대통령은 부재자투표는 문제가 없지만 우편투표는 부정선거의 수단이라는 논리를 거듭 펴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우편투표=사기선거' 프레임을 걸며 대선 연기론을 띄우면서도 "부재자투표는 바람직하다"고 차별화를 시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부재자 투표와 우편투표 구분 시도에 대해 CNN 방송 등은 부재자투표와 우편투표는 본질적으로 동일하므로 트럼프 대통령의 인식이 잘못됐다고 꼬집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를 내세워 9월 예정됐던 입법회 의원 선거를 1년 연기한데 대한 질문을 받고 즉답을 하지 않은 채 미국 선거에 관심을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풀기자단이 전했다.

그는 또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중국 책임론을 거듭 제기하며 "중국은 그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 아마 그들은 그럴 것"이라고 말했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플로리다로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서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전날 흑인 민권운동의 대부 존 루이스 의원의 장례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자신의 '우편투표 훼손'과 '소수인종 표적화'를 비판한데 대해 "그는 소수자들을 위해 제대로 못했다. 내가 그보다 훨씬 더 많이 했다"고 반박했다.

지난 6월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열린 자신의 대규모 유세에 참석한 뒤 코로나19에 걸린 뒤 치료받아오다 세상을 떠난 허먼 케인이 털사 집회에서 감염됐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나는 그가 그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08115300001

title : 문대통령, 13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직접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