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T, 외국인 고객 맞춤 선납서비스 출시…선약할인도 제공

송고시간2020-08-02 09:00

최대 500만원까지 미리 충전 가능…"손쉽게 요금 납부하고 간편 결제도"

외국인 대상 통신서비스 '미리'
외국인 대상 통신서비스 '미리'

[SK텔레콤 제공]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2일 외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500만원까지 선납금액을 충전할 수 있는 통신서비스 '미리'를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선납 방식에 익숙한 외국인 고객을 위해 선불 서비스의 장점과 후불 서비스의 장점을 합친 것이다.

그동안 외국인 고객은 대부분 월정액 요금을 미리 납부하는 선불 서비스를 이용해 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멤버십 할인 등 후불 서비스 중심의 통신 혜택을 누리지 못했다.

미리 충전한 금액은 소액결제, 콘텐츠 이용료 등에 쓸 수 없고 요금 납부만 할 수 있었다. 대리점에 매달 직접 방문해 현금으로 요금을 납부하는 불편도 있었다.

외국인이 '미리'를 이용하면 1만원부터 500만원까지 충전하고 이 금액으로 통신요금은 물론 단말 할부금, 소액결제, 콘텐츠 이용료도 자동 납부할 수 있다.

이용 기한 없이 충전된 금액을 계속 쓰다가 SK텔레콤 서비스를 해지할 때 잔액을 환불받으면 된다.

SK텔레콤은 10만원 이상을 선납하면 고객에 따라 휴대폰 결제 한도를 최대 60만원까지 제공한다. SK텔레콤은 "국내 신용카드 발급이 어려워 휴대폰 결제를 많이 쓰는 외국인을 위한 혜택"이라고 설명했다.

후불 요금제를 사용해야만 받을 수 있었던 T멤버십, 선택약정할인(25%), 공시지원금, 로밍 등 모든 통신 혜택을 제공하고, 후불로만 이용할 수 있었던 5G 요금제도 가입할 수 있게 했다.

SK텔레콤은 외국인을 위한 외국어 서비스도 확대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을 이용하는 외국인은 본인 휴대폰에서 114로 전화를 걸면 자동으로 외국어(영어, 중국어, 일본어)가 가능한 상담원이 연결된다.

연내 모바일 T월드와 점프AR·VR과 같은 5G 서비스 앱에서도 영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명진 SK텔레콤 MNO마케팅그룹장은 "다문화 사회로 변하는 한국의 위상에 걸맞게 통신서비스도 진화해야 한다"며 "외국인 대상 5G 서비스 혜택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