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리산 피아골서 119대원 희생…구조 중 안전줄 끊겨(종합2보)

송고시간2020-07-31 19:00

피서객 구하려다 계곡물에 휩쓸려…피서객도 사망

폭우 급류 인명 사고(PG)
폭우 급류 인명 사고(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구례=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지리산 피아골에서 피서객을 구하던 소방관이 급류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

31일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8분께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에서 순천소방서 산악119구조대 소속 김모(28) 소방교가 물에 빠진 피서객을 구하던 중 계곡물에 휩쓸렸다.

소방당국은 특수구조대와 헬기 등을 투입해 18분 뒤 김 소방교를 구조했다.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병원으로 옮겨진 김 소방교는 오후 4시께 사망 판정을 받았다.

김 소방교는 안전줄이 끊어지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례군은 소방서가 설치되지 않은 지역으로 순천소방서가 담당한다.

김 소방교는 오후 2시 49분께 구조요청 신고를 받고 동료와 출동했다.

물에 빠진 피서객은 4시간가량 수색한 끝에 오후 6시 44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한 피서객은 부산에서 온 30대 남성으로 알려졌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