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2분기 경제 선방…주요국 성장률 중 낙폭 작은 편

송고시간2020-08-02 06:31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이 컸던 올해 2분기 세계 경제가 기록적인 수준의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가운데 한국 경제는 비교적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2일 블룸버그가 집계한 주요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 자료를 보면 올해 2분기 한국은 작년 동기 대비 -2.9%를 기록했다.

블룸버그 분류로 선진국에 속하면서 지금까지 2분기 GDP를 발표한 11개국 중 한국의 역성장폭이 제일 작다.

미국을 비롯한 세계 경제가 2차 세계 대전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에 빠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 4분기(-3.8%)보다도 오히려 낙폭이 작은 편이다.

스페인(-22.1%), 프랑스(-19.0%), 이탈리아(-17.3%), 독일(-11.7%) 등 유럽의 선진국 대부분은 올해 2분기 성장률이 두자릿수 수준에서 뒷걸음쳤다.

미국(-9.5%)도 거의 두 자릿수 하락했다.

멕시코시티 매장의 텅 빈 진열대
멕시코시티 매장의 텅 빈 진열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지난 25일(현지시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폴랑코의 매장 진열대가 텅 비어 있다. 당국의 봉쇄 조치로 영업을 중단한 매장 중 일부는 도난을 방지하기 위해 유리 위에 보호벽을 덧대거나 진열대의 물건을 모두 치웠다. 2020.4.27 mihye@yna.co.kr

미국이 연율 기준으로 집계하는 2분기 성장률은 -32.9%다.

이런 GDP 감소폭은 미 정부가 1947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최악의 기록이다. 종전 기록인 1958년 2분기 -10%의 3배 이상이고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8년 4분기 -8.4%의 4배에 가깝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의 올해 2분기 성장률이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일 것으로 추정했다.

독일이나 스페인 등 다른 선진국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블룸버그가 신흥국으로 분류한 국가 중 홍콩(-9.0%)이나 싱가포르(-12.6%)의 성장률도 한국보다 훨씬 낮다.

다만 다른 나라보다 일찍 코로나19를 겪어 1분기에 경제 충격이 컸던 중국은 2분기에 GDP가 3.2% 늘어 회복세를 나타냈다.

중국의 1분기 성장률은 -6.8%로, 통계가 발표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표] 국가별 실질 국내총생산(GDP)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

(단위: %)

국가 1분기 2분기
오스트리아 -2.8 -13.3
벨기에 -2.4 -14.5
체코 -2.0 -10.7
프랑스 -5.7 -19.0
독일 -2.2 -11.7
이탈리아 -5.5 -17.3
멕시코 -1.4 -18.9
포르투갈 -2.3 -16.5
한국 1.4 -2.9
스페인 -4.1 -22.1
미국 0.3 -9.5
중국 -6.8 3.2
홍콩 -9.1 -9.0
싱가포르 -0.3 -12.6

※ 유럽 국가는 유로스타트(Eurostat) 발표 자료, 미국은 미 상무부 발표 자료, 나머지 국가는 블룸버그 집계 수치.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059400001

title : 윤관석 "외국인 부동산 투기에 취득세 중과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