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에 임금삭감 강요"…여산휴게소 노동자 파업 예고

송고시간2020-07-31 14:14

임단협 과정서 근속 수당 폐지 제시…"경영 부담 일방적 전가"

여산휴게소
여산휴게소

[촬영 정회성]

(익산=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호남고속도로 여산휴게소 노동자들이 사용자 측의 불성실한 임금·단체협상을 규탄하며 집단 파업을 예고했다.

31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에 따르면 여산휴게소 상·하행선 노동자들은 오는 1일부터 2일까지 이틀 동안 파업에 들어간다.

파업에는 전체 정규직 노동자 108명 중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 35명이 참여한다. 이들 노동자는 휴게소에서 계산과 식품 조리 및 포장, 설비 등 업무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동자들은 사용자 측이 최근 임단협 과정에서 현재 지급하는 근속 수당을 폐지하는 안을 제시하자, 조합원 찬반 투표를 통해 파업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자 측은 노조 요구안인 기본급 12만4천원 인상과 휴가비·명절상여금 추가 지급, 자격 수당 신설 등도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노조는 사용자 측의 제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영 부담을 노동자에게 일방적으로 전가하는 것과 같다고 보고 있다.

노조는 8월 1일 오전 10시께 여산휴게소 하행선에서 파업 집회를 열고 사용자 측의 교섭 행태를 규탄할 방침이다.

최은아 공공운수노조 여산휴게소 분회장은 "사용자 측은 '코로나19로 경영이 어렵다'며 사실상의 임금 삭감안을 노동자에게 받아들일 것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노사 간 협상을 거듭했음에도 결론이 나지 않아 파업에 돌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