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강대서 무단으로 '파쿠르' 훈련하고 영상 찍은 유튜버 고발돼

송고시간2020-07-31 14:35

서강대 정문, 본관, 상징물, 교기
서강대 정문, 본관, 상징물, 교기

[서강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외부인의 출입을 제한하는 서강대에 무단으로 들어가 '파쿠르' 훈련을 하며 영상을 찍은 유튜버가 검찰에 고발됐다. 파쿠르는 안전장치 없이 다양한 장애물을 활용해 이동하는 개인 훈련이다.

31일 대학가에 따르면 일부 서강대 학생들은 유튜버 A씨를 건조물침입 등의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다.

A씨는 무단으로 서강대 캠퍼스에 들어가 교내 지형물을 활용해 파쿠르 영상을 찍은 뒤 유튜브에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서강대는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지난 2월 28일부터 외부인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파쿠르 유튜버 A씨가 자신의 채널에 올린 사과문
파쿠르 유튜버 A씨가 자신의 채널에 올린 사과문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A씨는 서강대에서 촬영한 영상 2건이 논란이 되자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서강대 출입이 통제됐음에도 해당 장소에서 운동하는 영상을 촬영한 것은 분명히 옳지 못한 행동"이라며 "저의 행동으로 피해를 본 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서강대에서 찍은 영상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학교 측은 "(A씨 등 해당 동영상 제작 관계자들로부터) 경위서를 받으면 촬영 일시 등 구체적 내용을 파악한 후 어떤 조치를 취할지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