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전국 공공시설 등지에 생활방역 일자리 9만3천개 운영

송고시간2020-07-31 14:08

빈 교실 청소하는 성동구 공공근로자
빈 교실 청소하는 성동구 공공근로자

[성동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국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시설에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방역이 취약한 시설을 관리할 '생활방역 일자리'가 전국적으로 9만3천개 만들어진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올해 3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마련된 생활방역 일자리 운영방안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생활방역 일자리 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방역 지원 인력을 확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추진됐다.

생활방역 인력은 국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시설에서 발열 체크, 소독, 청소, 방역물품 전달, 방역수칙 준수 지도 등 업무를 하게 된다.

이번에 마련된 생활방역 일자리는 총 9만3천개로 행정안전부에서 각 시·도별 사업계획을 반영한다.

지자체는 사업계획에 따라 학교, 사회복지시설,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총 8만2천명이 생활방역 업무를 수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문체부와 보건복지부도 관광지·공연장 방역 점검, 의료기관 방역 지원 등에 1만1천명이 참여하도록 할 예정이다.

생활방역 일자리 운영사례
생활방역 일자리 운영사례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주요시설 별로는 노인·사회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에서만 총 1만8천954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진다.

학교와 어린이집에는 2만4천885개, 주민센터 등 공공시설에는 8천897개, 도서관 등 문화체육시설에는 7천99개의 일자리가 생긴다.

해수욕장 등 휴가·관광시설과 의료기관에는 각각 6천270명, 6천96명이 투입되고 지하철 역사 등 기타 시설에서도 2만798명이 방역 인력으로 참여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필요한 시설에 일자리 인력을 적극 활용해 촘촘한 생활방역을 수행할 것"이라며 "지자체 등 방역 인력의 피로도도 다소 완화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