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하차도 사고 막을 수 없었나…행안부, 부산시·소방본부 감사

송고시간2020-07-31 11:03

교통통제 안 된 경위·소방 초동대처 문제점이 핵심

물폭탄에 침수된 지하차도
물폭탄에 침수된 지하차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최근 부산에 내린 기록적 폭우에 지하차도가 침수되면서 3명이 숨진 사고의 원인과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해 행안부가 감사에 나섰다.

행안부는 31일 안전감찰팀 소속 공무원 6명을 부산시에 보내 초량 제1지하차도 침수사고 관련 재난 대응 실태 감사에 착수했다.

이들은 시청 23층에 상설 감사장을 차리고 곧바로 부산시, 동구청, 부산소방재난본부, 중부소방서 관계자 등을 상대로 감사를 시작했다.

감사 기간은 대략 일주일 정도로 알려는데, 감사팀 판단에 따라 연장할 수도 있다.

감사팀은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지난 23일 오후 8시 부산에 호우경보가 내려졌는데도 초량 제1지하차도의 차량 통제가 이뤄지지 않은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2014년 2명이 숨진 동래구 우장춘로 지하차도 침수사고를 계기로 '지하차도 침수 대비 매뉴얼'이 마련됐지만 관할 부산 동구청 재난 관련 부서직원들은 매뉴얼이 있는지도 몰랐다.

CCTV로 본 부산 지하차도 침수 모습
CCTV로 본 부산 지하차도 침수 모습

(부산=연합뉴스) 양 대로에서 흘러내린 빗물로 인해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가 '저수지'로 변하는 과정이 담긴 CCTV를 24일 동구청이 공개했다. 2020.7.24 [부산 동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행안부는 작년 초 기상특보 상황에 따라 침수위험이 높은 지하차도의 차량 통행을 사전에 차단하라는 지침을 내렸는데도 이번 사고 당일 부산지역 지하차도 29곳 중 단 한 곳도 통제되지 않았다.

초량 제1지하차도에 있는 배수펌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와 부산소방재난본부 측의 사고 초기 대응이 적절했는지도 감사 대상이다.

이에 앞서 부산경찰청은 30일 오후 7시께 부산소방재난본부 종합상황실과 중부소방서를 압수 수색을 했다.

경찰은 소방본부 종합상황실과 중부소방서에서 119 무전 녹음, 구조상황 보고서, 공동대응 접수 신고 내용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에 앞서 부산시청 재난 안전 담당 부서에서 관련 서류를 확보했으며, 담당 공무원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시간당 80㎜의 기록적 폭우가 내린 지난 23일 오후 10시 18분께 초량 제1지하차도에서 차량 7대가 불어난 물에 순식간에 잠기면서 3명이 숨졌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