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립과학관 품은 원주시 생명·의료 중심지로 도약…2023년 개관

송고시간2020-07-31 10:26

연간 100만명 이상 관람객 방문…인접 시·도까지 과학문화 혜택

과학관 배치 구성
과학관 배치 구성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이재현 기자 = 국립전문과학관이 국내 6번째로 강원 원주시에 들어섬에 따라 원주가 생명·의료의 중심지로 거듭나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강원도는 국립전문과학관 건립 공모사업의 후보 도시인 울산광역시와 전남 광양시와 경쟁 끝에 최종 도시로 원주시가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국립과학관은 과천과학관(과천), 중앙과학관(대전), 광주과학관, 대구과학관, 부산과학관에 이어 전국 6번째다.

이번 국립전문과학관 선정으로 국비 245억원이 지원된다.

원주시에 국립전문과학관이 들어섬으로써 도는 물론 수도권, 충북 북부권, 경북 북부권 등 인근 지역에서도 과학문화에 대한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강원 국립전문과학관은 원주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건강보험공단 등 유관기관 7곳과 협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생명·의료를 주제로 전시할 예정이다.

특히 디지털헬스케어의 메카인 원주시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생명·의료 전문과학관으로 거듭나게 할 방침이다.

또 코로나19로 국민 건강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는 상황에서 강원도를 넘어 국가의 소중한 인프라로 활용될 수 있다.

과학관 건립 부지 전경
과학관 건립 부지 전경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뿐만 아니라 연구 개발, 교육 등 과학관 고용 인력을 비롯해 전시 콘텐츠 개발, 특별전시관 운영 등 150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연간 100만 명 이상의 관람객 방문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강원연구원은 국립전문과학관 건립으로 부가가치 유발액 505억원과 생산유발 효과 1천288억원, 고용유발 909명의 효과가 날 것으로 내다봤다.

강원 국립전문과학관은 올해 하반기 중 설계 공모와 2021년 건축설계를 거쳐 2021년 하반기 중 착공하고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정식 개관은 2023년 상반기로 예상된다.

건립 부지는 원주시 태장동 캠프롱 부지 일원이며,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6천500㎡ 규모다. 총사업비는 405억6천600만원이 투입된다.

강원도 관계자는 "과학문화시설의 사각지대인 강원권에 국립과학관이 건립된 만큼 전국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건립부터 운영까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