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공지능·가로등 결합 융·복합 CCTV 특허출원 활발

송고시간2020-08-02 12:00

2015년 이후 매년 30건 내외 출원돼

CCTV에 담긴 수해 현장 모습
CCTV에 담긴 수해 현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폐쇄회로(CC)TV가 인공지능 기술을 갖추거나 다른 장치와 결합해 범죄 추적과 재난 예방 수단으로 진화하고 있다.

2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융·복합 CCTV 관련 특허출원이 활발하다.

인공지능 기술과 결합한 CCTV 관련 국내 특허출원은 2015년 이후 매년 20건 이상, 그 외 드론·스마트폰·가로등 기술과 결합한 CCTV 관련 특허출원도 매년 10건 안팎 이뤄지고 있다.

연도별·분야별 융·복합 CCTV 특허출원 동향(2015∼2019년)
연도별·분야별 융·복합 CCTV 특허출원 동향(2015∼2019년)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5년간(2015∼2019년) 특허출원을 출원인 유형별로 보면 중소기업이 46%(67건)로 비중이 가장 컸다.

영상처리 기술을 바탕으로 CCTV 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중소기업의 기술 개발이 활발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개인 30%(44건), 대학·연구소 19%(27건), 공공기관 4%(5건), 대기업 1%(2건) 순이었다.

기술 분야별 동향을 보면 인공지능 기술과 결합한 경우가 96건으로 가장 많았다.

가로등 기술과 결합이 19건, 드론 기술 16건, 스마트폰 기술 14건 순이었다.

가로등 기술과 결합한 CCTV는 2015년 2건에서 2019년 6건으로 늘었다.

가로등이 카메라 촬영에 필수적인 광원을 제공하며, 많은 곳에 설치돼 CCTV의 사각지대를 없애는 데 효과가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임현석 특허청 방송미디어심사팀장은 "인공지능과 다양한 장치 기능을 결합한 융·복합 CCTV 관련 특허출원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CCTV 촬영에 따른 의도하지 않은 피해를 막기 위한 프라이버시 보호 기술 관련 출원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5152000099

title : 짐바브웨 대통령, 정부 비판론자들에 "쓸어버리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