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민 60%, 1년 후 도내 주택가격 더 오를 것"

송고시간2020-07-30 16:51

후속 부동산대책 강화·완화 팽팽…70% '부동산 백지신탁제' 동의

정부 '부동산 대책' (PG)
정부 '부동산 대책'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6명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도 1년 뒤 경기지역 주택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25일 도민 1천을 대상으로 실시한 부동산 관련 여론조사에서 현재의 경기도 주택가격에 대해 '높다'는 응답이 74%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반면 '낮다'는 응답은 21%에 불과했다.

1년 후 경기도 주택가격에 대해서는 오를 것(60%)이라는 전망이 변화가 없을 것(27%)이라거나 떨어질 것(9%)이라는 전망보다 우세했다.

정부의 7·10 부동산 대책 이후 주택가격에 대해서도 오를 것(46%)이라는 전망이 변화 없을 것(36%)이라거나 떨어질 것(16%)이라는 전망보다 높았다.

이는 정부 대책이 당장은 집값 상승에 어느 정도 작용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반영됐다고 도는 분석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부동산 대책에 대한 평가에서는 '더 강화해야 한다'(39%)는 의견과 '더 완화해야 한다'(36%)는 의견이 팽팽하게 나왔다.

주택가격 안정 대책 중에서는 장기공공임대주택 대량 공급(65%)이 거주용 외 취득·보유·양도세 중과(52%), 주택임대 사업자·법인 특혜 폐지(52%)보다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우선 추진할 주택공급 확대 정책으로는 다주택자 매도 유도(36%),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29%), 신규 택지 개발(14%), 용적률 상향(12%) 등의 순으로 꼽았다.

고위 공직자에 대해 주거용 외 주택 소유를 제한하는 '부동산 백지신탁제'에 대해서는 70%가 동의했다.

또 경기도가 추진하는 '기본주택'에 대해 76%가 잘한 조치라고 응답했으며, '중산층 임대주택' 사업의 도 전역 확대와 관련해 72%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 수준 95%에 표본오차 ±3.1%P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