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결혼 반대' 여친 아버지 공모 살해한 지적장애인 징역 18년

송고시간2020-07-31 06:00

대법 "범행수법에 비춰 심신미약 상태로 보기 어렵다"

폴리스라인(일러스트)
폴리스라인(일러스트)

제작 최예린(미디어랩)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결혼을 반대하고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여자친구의 부친을 살해한 지적장애 남성에게 중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존속살해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8년을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경남 창녕군 여자친구 B씨의 집에서 술 취해 잠든 B씨의 아버지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씨의 아버지가 딸과의 결혼을 반대하고 자신을 무시하는 말을 해 B씨와 공모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와 B씨 모두 지적장애 3급이지만 큰 무리 없이 사회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심은 두 사람이 지적장애가 있다는 점은 인정했지만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죄가 무겁다고 보고 A씨와 B씨에게 각각 징역 18년, 15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지적장애가 있어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며 형량이 지나치다고 항소했지만, 재판부는 기각했다.

A씨는 같은 이유로 상고했다. 그러나 대법원도 "범행 수법, 범행 전후 행동 등에 비춰 A씨가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10629057500054

title : 농어촌공사, J프로젝트 구성지구 부지 재감정 요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