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부터 방역강화 대상 6개국발 입항 선박도 전수 승선검역

송고시간2020-07-30 15:11

국내 근로자와 접촉 많은 선박은 선원 전수 진단검사

확진자 나온 선박 국제 크루즈터미널로
확진자 나온 선박 국제 크루즈터미널로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30일 오후 부산 영도구 크루즈터미널에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던 엔데버호(877t)가 정박해 있다. 이 선박은 최근 감천항에서 영도구 국제 크루즈터미널로 이선 했다. 부산항만공사와 부산해수청 등은 확진자가 나온 후 음성판정을 받은 나머지 러시아 선원이 격리 중인 선박을 영도 국제 크루즈터미널로 이선시키기로 했지만 관할 지자체인 영도구는 반발하고 있다. 2020.7.30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 방역강화 대상 6개국에서 출항한 모든 선박에 대해 30일부터 검역관이 직접 배에 올라 검사하는 '승선 검역'을 시행하기로 했다.

또 방역강화 대상 6개국에서 출항한 선박 중 국내 근로자와 접촉 강도가 높은 선박에 대해서는 선원 전수 진단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방역강화 대상 국가발(發) 입항 선박에 대해서는 러시아 출항 선박과 마찬가지로 항만 검역을 대폭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현재 방역강화 대상 국가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이다.

정부는 앞서 러시아발 선박에서 확진자가 속출하자 이달 1일부터 승선 검역을 강화했으며, 20일부터는 항만 근로자 등과 접촉 빈도 및 강도가 높은 선박의 선원에 대해서는 전수 진단검사를 시행해 오고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달 들어 국내 부산항과 인천항 등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은 총 259척이며, 이 가운데 74%인 191척에 대한 승선검역이 이뤄졌다.

또 컨테이너선이나 철강 원자재 화물과 같이 대면작업이 없는 선박에 대한 전자 검역은 42건(16%), 급유나 급수 등으로 입항한 선박에 대한 검역 면제는 26건(10%)이었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