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휴가철 캠핑장 감염 비상…당국 "야외라고 안심할 수 없는 상황"

송고시간2020-07-30 15:02

홍천 캠핌장서 3가족 6명 확진…"마스크착용-거리두기 안지켜져"

서울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송파구 지인모임 1명씩 추가…산발감염 지속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한 가운데 이번에는 강원도 홍천의 야외 캠핑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야외라고 하더라도 캠핑장 텐트 내와 같은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에서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여름철 휴가는 가급적 단체관광을 지양하고 가족 단위로 보낼 것을 당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0일 낮 12시 기준으로 강원도 홍천에서 캠핑을 한 6명이 새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경기도 성남과 강원도 속초 등에 거주하는 여섯 가족(부부와 자녀 1명씩) 총 18명은 지난 24∼26일 2박 3일간 홍천의 한 캠핑장에서 모임을 가졌는데 이 가운데 세 가족 6명이 확진됐다. 경기도 거주자가 4명, 강원도 거주자가 2명이다.

방대본은 현재 이들 확진자의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접촉자에 대해서도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이들이 캠핑장의 같은 구역에서 가까운 거리를 두고 캠핑한 정도만 파악됐다.

코로나19 브리핑 하는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
코로나19 브리핑 하는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캠핑 활동 당시 단체 식사, 음료 섭취, 대화 등 부가적인 활동을 하면서 마스크 착용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던 점을 확인했고 거리두기도 완벽하게 지키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면서 "여름 휴가지에서는 야외라고 하더라도 '3밀'의 환경이 충분히 발생할 수 있고, 이 경우에는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해변, 산, 캠핑장 등 야외라고 해서 안심할 수는 없다"면서 "휴가철 캠핑을 통한 집단감염 사례는 앞으로도 다른 장소, 다른 상황에서 또 다른 유행이나 확산을 낳을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권 부본부장은 "되도록이면 휴가는 한 가족 단위, 소규모로 이동하거나 현장에서 휴가를 즐겨주시기 바란다. 단체관광이나 전세버스 등을 통해 많은 사람이 한 번에 이동하고, 단체식사를 하는 것 등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위험을 높이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캠핑
캠핑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가운데 기존의 집단감염지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 강서구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에서는 이용자 가족 1명 추가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 수는 29명으로 늘었다.

또 송파구 지인 모임에서도 1명이 추가돼 지금까지 총 8명의 환자가 나왔다.

서울시청 확진자와 관련해서는 시청 11층 근무자 166명 중 158명이 현재까지 음성 판정을 받았다. 11층 수시방문자 가운데 검사 희망자 88명에 대한 진단 검사는 아직 진행 중이다.

지역감염과 별개로 해외 유입사례도 계속 늘어나면서 한 달 넘게 두 자릿수로 집계되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2주간 신규 확진자 657명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는 총 410명으로, 전체의 62.4%에 달한다.

한편 방역당국은 지난 1일부터 러시아에서 출항한 선박에 대해 승선검역을 해 왔으며, 전날까지 러시아 선박 259척 가운데 191척(74%)에 대해 승선검역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이날부터는 러시아발 입항 선박뿐 아니라 방역강화 대상 6개국에서 들어 온 선박에 대해서도 전수 승선검역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방역강화 대상국가발 선박 선원에 대해서는 항만 근로자와 접촉 빈도가 잦은 경우 전수 진단검사를 한다.

방역강화 대상 6개국은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필리핀, 우즈베키스탄이다.

확진자 나온 선박 국제 크루즈터미널로
확진자 나온 선박 국제 크루즈터미널로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30일 오후 부산 영도구 크루즈터미널에 정박해 있는 엔데버호(877t) 모습.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한 이 선박은 최근 감천항에서 영도구 국제 크루즈터미널로 이선 했다. 부산항만공사와 부산해수청 등은 확진자가 나온 후 음성판정을 받은 나머지 러시아 선원이 격리 중인 선박을 영도 국제 크루즈터미널로 이선시키기로 했지만 관할 지자체인 영도구는 반발하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