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학 소속감 없는 '코로나 학번' 수능 재도전…'반수' 증가

송고시간2020-07-30 07:20

"다른 대학 갈래" 인터넷 강의 듣는 독학 재수생 수두룩

온라인 강의로 준비할 시간 많아…대학은 휴학 증가 걱정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올해 청주의 한 국립대에 입학한 A(19)군은 지난 22일 모교를 찾아 재학생 후배들과 함께 전국연합학력평가에 응시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른 대학에 가기 위해 '반수'를 결심한 그는 중간고사를 마친 지난달부터 본격적으로 수능 관련 인터넷 강의 수강을 시작했다. 자신의 현재 학력수준을 확인하기 위해 이번 평가에 응시했다.

반수는 대학을 다니면서 재수하는 것을 말한다.

A군은 "대학에 입학했지만, 수업이 대부분 원격으로 이뤄져 여유시간이 많다"며 "수능 점수가 기대보다 낮게 나와 실패했던 '인 서울'에 다시 도전하기로 결심하고 수능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수능에는 반수생들이 많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

신종 코로나비아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대학 수업 대부분이 온라인으로 진행되면서 수능 등을 준비할 시간적 여유가 많았기 때문이다.

동기·선배들과 만나지 못하는 데다 동아리·학생회 활동, 축제 등 캠퍼스 생활을 제대로 경험할 수 없는 '반쪽 대학 생활'로 대학에 대한 소속감이 떨어진 것도 한몫하고 있다.

이런 환경 때문에 올해 대학 신입생은 '코로나 학번'으로 불리기도 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2일 치러진 전국연합학력평가에는 충북에서 재수생 894명이 응시했다.

이 가운데 34.8%인 311명이 출신 고교에서 시험을 치렀고, 나머지는 학원에서 시험을 봤다.

모교에서 시험을 본 학생 상당수는 학원에 다니지 않는 반수생인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도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이번 학력평가 응시인원 등을 분석해 보면 올해 반수생 비율은 전년의 배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반수생 상당수는 학원에 다니지 않고, 인터넷 강의 수강 등을 통해 혼자 공부하는 '독학 재수'를 한다. 이들의 일과나 공부 스케줄 등을 관리해주는 '독학 재수반'을 운영하는 입시학원도 늘어나는 추세다.

청주의 한 입시학원장은 "한두 달 전부터 반수를 문의하는 학생들이 늘고 있다"며 "독학 재수반 등록생도 30명에 육박한다"고 설명했다.

그도 올해 반수생이 그 어느 해보다 많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대학 신입생 절반가량이 반수를 생각한다는 설문조사 결과도 있다.

교육평가기관인 유웨이가 이달 23∼26일 자사 입시 포털사이트 유웨이닷컴 회원을 대상으로 반수 의향을 조사한 결과 46.5%가 반수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이 조사에는 지난해 수능을 치른 대학생 738명이 참여했다.

반수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일선 대학은 2학기 휴학생 급증을 걱정하고 있다.

청주의 한 대학 관계자는 "반수, 입대, 취업 한파에 따른 휴학 등으로 2학기에는 등록 학생이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우려되지만 뾰쪽한 대책이 없어 더 답답하다"라고 하소연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