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드만삭스 "기축통화 미 달러화 지위 위험" 경고

송고시간2020-07-29 16:21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 달러화가 기축통화의 지위를 잃을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경고가 미국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에서 나왔다고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천문학적인 돈 풀기 정책으로 달러화의 타락 우려가 초래되고 있으며 이는 국제 외환시장에서 달러화의 지위 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골드만삭스는 통화가치를 하락시키고 실질금리를 역대 최저치로 떨어뜨리는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금은 마지막으로 의존할 수 있는 통화라면서 최근 금값 급등세 배경으로도 달러화 가치의 하락을 지목했다.

그러면서 확장 재정과 막대한 통화발행은 통화의 가치 하락 우려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경제활동이 정상화된 뒤에는 부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와 중앙은행이 인플레이션을 용인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 통신은 기축통화로서 달러의 지위 상실에 대한 우려는 현재 시장에서 소수의견이라고 전했다.

국제결제은행(BIS)과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전체 환거래의 88%는 달러화를 통해 이뤄지고 있으며 각국 외화보유액의 62%도 달러화가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도 골드만삭스의 경고가 주목받는 것은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진 현 시장의 불안감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평가했다.

한편 골드만삭스는 최근 금값 급등은 세계 경제에 대한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면서 향후 12개월내 금값 예상치를 온스당 2천달러에서 2천300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앞으로 더 하락할 것으로 보이는 실질금리가 금값 상승을 부추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GOLDMAN SACHS-RESULTS/
GOLDMAN SACHS-RESULTS/

골드만삭스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