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 '튼튼한' 뿌리산업 육성…기술·자금 등 '든든한' 지원

송고시간2020-07-29 11:50

2025년까지 590억원 투입…평촌 특화단지 내 엔지니어링 센터 구축

뿌리산업 (PG)
뿌리산업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시가 주조·금형·용접 등 뿌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2025년까지 기술 개발 자금 등으로 590억을 투입한다.

29일 시가 발표한 '대전 뿌리산업 육성 기본계획(2020∼2025)'에 따르면 2025년까지 590억원을 투자해 특화단지 조성, 기술개발·공정혁신, 시장 창출, 혁신역량 강화 등 4대 전략·14개 과제를 추진한다.

오는 10월 분양하는 대덕구 평촌지구를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하고, 관련 기업 입주를 유도해 기술집약적인 기계장비·부품 제조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특화단지 내에 가칭 엔지니어링 센터를 건립해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정밀 금형·가공 등 뿌리 기술을 혁신하고, 관련 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대덕구 평촌지구
대덕구 평촌지구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뿌리 산업 지원 근거를 명확히 하기 위해 '대전광역시 뿌리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도 제정한다.

시는 2025년까지 지난해 기준 7개인 뿌리기술 전문기업을 21개로, 1조7천억원인 지역 뿌리 기업 총 생산액을 2조3천억원으로 각각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용인원도 지난해 5천37명에서 2025년 6천570명으로 늘리고, 기계 벤처·부품·장비 등 뿌리산업 관련 기업 100개를 유치할 예정이다.

현재 지역 뿌리 기업 528개 가운데 소성 가공 분야가 309개, 금형 분야가 109개 등으로 전체 기업 수의 79%를 차지한다.

문창용 과학산업국장은 "지역 강점인 첨단디지털 기술을 뿌리산업에 접목하겠다"며 "고부가가치화를 통해 바이오, 무선통신, 로봇과 같은 첨단기술이 우리 지역 뿌리기술에서 시작될 수 있도록 육성정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