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조원 통큰기부…베이조스 전처 '사회운동 큰손' 변신(종합)

송고시간2020-07-29 12:08

매켄지 스콧…"세태 보며 슬퍼져 할 수 있는 일 탐색"

정치·사회·환경 고민…현재 순자산은 72조원까지 증식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와 이혼하는 과정에서 받은 돈 중 일부를 기부한 매켄지 스콧[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와 이혼하는 과정에서 받은 돈 중 일부를 기부한 매켄지 스콧[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세계 최고의 부자인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의 전 배우자인 매켄지 스콧이 이혼 후 받은 합의금 중 약 17억달러(약 2조336억원)를 기부했다.

스콧은 28일(현지시간) 온라인 매체 '미디엄'을 통해 인종평등과 경제적 이동성, 성평등, 공중보건, 환경보호 등을 위해 활동하는 116개 시민단체에 이 같은 금액을 쾌척한 사실을 알렸다.

후원받은 시민단체 중에는 인종차별에 맞서는 법률단체인 유색인지위향상협회(NAACP) 법률보호기금(LDF)과 오바마재단, 조지 W. 부시 대통령센터, 성폭행·학대·근친상간 전국네트워크(RAINN), 유럽기후재단(ECF) 등이 있다.

스콧은 "2020년 상반기를 지켜보면서 슬프고 무서웠다"면서 "각자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는지 고민하면서 희망을 얻게 됐다"고 기부 소감을 밝혔다.

CNN비즈니스에 따르면 스콧은 지난해 '기빙 플레지'(Giving Pledge)에 서명해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기빙 플레지는 워런 버핏과 빌·멜린다 게이츠 부부가 2010년 설립한 자선단체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와 그의 새 연인 로런 산체스(왼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와 그의 새 연인 로런 산체스(왼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스콧은 헤지펀드에 입사할 때 면접관이었던 베이조스와 처음 만나 1993년 결혼해 슬하에 자녀 4명을 뒀다.

그는 베이조스가 1994년 설립한 아마존닷컴에서 도서 주문과 출하, 회계 등 업무를 담당하기도 했다.

스콧과 베이조스는 지난해 1월 결혼 25년 만에 이혼을 선언하면서 구체적인 사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이혼 후 미 연예매체들은 베이조스와 로런 산체스 전 폭스뉴스 앵커의 불륜설을 잇달아 보도했다.

유에스에이투데이에 따르면 스콧도 이혼 전에 이미 불륜 사실을 알고 있었다. 스콧은 이혼 후 베이조스를 이름에서 지웠다.

스콧은 이혼합의금으로 베이조스가 보유하고 있던 아마존 주식의 4분의 1을 받았다. 이는 아마존 전체 지분의 4%이며 당시 기준으로 350억달러(약 41조8천810억원) 가치였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인덱스에 따르면 현재 소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스콧의 순자산은 600억달러(71조7천960억원)에 달한다.

세계 최대 부호로 평가되는 베이조스는 아마존 CEO이자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의 창립자이며,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의 소유주다.

베이조스의 순자산은 지난 1일 1천716억달러(약 205조원)로 집계돼 최고치를 경신했다.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