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영 재무부, 해운업계에 '북 제재회피 수법에 속지말라' 당부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영국 재무부가 북한 선박들의 제재 회피 수법을 인지해 금지 행위에 연루되지 말아야 한다고 해운업계에 당부했다.

영국 재무부 산하 금융제재이행국(OFSI)은 28일(현지시간) '금융 제재 이행 지침'을 발간해 북한 선박들의 불법 선적 관행과 제재 회피 수법 등을 소개했다.

OFSI는 보고서에서 '불법적이고 의심스러운 선적 관행'의 사례로 ▲ 선적 거래 문서들을 조작해 선박 출항지와 화물 도착지 등 정보를 숨기는 행위 ▲ 선적된 화물을 물리적으로 은폐하는 행위 ▲ 선박위치발신장치(AIS)를 조작해 선박 위치를 숨기는 행위 ▲ '선박 간 환적'을 통해 석탄, 원유, 석유 제품 등 금지 품목을 주고받는 행위 등을 들었다.

이어 "북한은 유엔과 유럽연합의 중대한 제재 대상"이라면서 이러한 관행들을 숙지해 금지 행위에 연루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제재를 피하기 위해 유령 회사를 내세워 물품 거래를 시도한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해상 보험회사나 석유 기업, 정유 공장, 선박 등록기관, 세관, 항만 등 관련 기관들이 모두 금융제재 위반에 연루될 수 있다는 것이 OFSI의 설명이다.

OFSI는 이어 "제재에는 자산 동결과 여행 금지, 교역과 이동 제한도 포함된다"면서 금지 행위를 직·간접적으로 돕는 자금이나 자산을 제공하지 않을 것도 함께 주문했다.

아울러 이러한 복잡성과 위험성을 고려해 "대북 활동을 하기 전 금융기관 등 관련 기관과 논의할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에 압류된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
미국에 압류된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미 법무부 홈페이지 캡처]

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7/29 10: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