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NS세상] 철공소 옆 맥줏집…을지로보다 '힙'하다는 문래동 가보니

송고시간2020-08-01 07:00

힙지로 넘어 문래동까지 퍼진 '뉴트로' 열풍

(서울=연합뉴스) 정윤경 인턴기자 = "'힙'(hip·유행에 밝음)하잖아요. 이제 스타벅스는 너무 평범하지 않나요."

지난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문래창작촌에서 커피를 마시던 대학생 김모씨(23)는 힙한 감성을 느끼고 싶어 집에서 한 시간 넘게 걸리는 이곳을 찾았다고 했다.

문래창작촌은 문래동에 있던 일부 철강공장이 이전한 자리에 저렴한 작업공간을 찾던 예술가들이 하나둘씩 모여들며 만들어 졌다.

문래동 전경(사진 왼쪽)과 수제맥줏집 내부
문래동 전경(사진 왼쪽)과 수제맥줏집 내부

[촬영 정윤경. 재판매 및 DB 금지]

골목길을 사이에 두고 용접 불꽃이 튀기는 철공소와 차가운 생맥주 잔이 부딪히는 수제맥주 전문점이 마주보는 특이한 풍경이 유명세를 타고 있다.

문래창작촌에서는 김씨처럼 이색적인 분위기를 느끼러 온 젊은이들을 심심찮게 만날 수 있었다.

◇ "용접불꽃 튀는 철공소 맞은편 맥줏집은 뉴트로 분위기'"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이곳이 '핫스폿'(hot spot)임을 알고 온 사람들도 다수 보였다. 인스타그램에서 문래창작촌을 검색하면 관련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이 8만3천여개나 나온다.

철공소 건너편 수제맥줏집
철공소 건너편 수제맥줏집

[촬영 정윤경, 제작 정유진. 재판매 및 DB 금지]

골목길 안쪽으로 더 들어가니 사진동호회 회원들이 벤치에 앉아 사진 촬영을 위한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카메라로 골목길을 찍던 강은수(22)씨는 "서울 곳곳에 있는 명소를 찍고 있다"며 "지인들이 SNS에 올린 문래동 사진을 보고 왔는데 어울릴 것 같지 않은 공장과 카페가 한 골목에 공존하는 게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문래동 카페를 촬영하는 방문객(사진 왼쪽)과 골목 전경
문래동 카페를 촬영하는 방문객(사진 왼쪽)과 골목 전경

[촬영 정윤경. 재판매 및 DB 금지]

해가 뉘엿뉘엿 질 때쯤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수제맥줏집으로 향했다.

루프톱에 올라가니 서울 시내서 쉽게 볼 수 없는 파란 슬레이트 지붕이 내려다 보였다. 건너편에는 1970년대 들어선 철공소가 보였다.

철공소에서 '지이잉'하는 용접 소리가 크게 들렸지만 맥줏집 손님들은 개의치 않는 모습이었다.

도심에서 소음 취급을 당하는 용접 소리가 이곳에선 오히려 힙한 요소 중 하나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였다.

수제맥줏집 이인기 대표는 "루프톱은 전날 예약하지 않으면 자리가 없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멀리 휴가를 떠날 수 없게 되면서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누리러 온 손님들이 꽤 있다"고 말했다.

맥주 전문 월간지 발행인이기도 한 이 대표는 "문래동은 우리나라 최초로 맥주 공장이 생겨났을 정도로 맥주에 대한 역사가 깊은 곳"이라며 최근 창작촌 맷줏집들이 인기를 끄는 것이 우연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 "힙한 장소 인증 문화 영향…구도심 활성화 가능"

전문가들은 '힙지로(힙한 을지로)'와 문래동이 인기를 끈 이유에 대해 '뉴트로'(New-tro·복고를 새롭게 재해석해 즐기는 경향을 뜻하는 신조어) 열풍에 SNS 인증 문화가 더해진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김헌식 문화평론가는 "디지털 세대는 홍대나 강남 일대처럼 이미 명성을 얻은 곳보다 자신의 개성이 돋보일 수 있는 예술적인 공간을 선호한다"며 "SNS 이용자들끼리 더 힙한 공간을 찾아내 이를 공유하면서 기존 힙스터리즘(hipsterism·유행을 좇는 사람의 생활 양식)을 넘어 문화를 재창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래동 세계맥주 전문점
문래동 세계맥주 전문점

[촬영 정윤경, 제작 정유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러한 열풍이 구도심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다는 견해도 나왔다.

고성수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흔히 재개발 등 대규모 도시 재생 사업을 통해서만 도심 슬럼화를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을지로나 문래동은)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낙후된 지역의 상권을 살린 사례"라며 "젊은 세대를 주축으로 도심을 새롭게 명명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발휘된다면 민간 중심 도시 재생 사례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yunkyeong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