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혈소판 수치 조금만 높아도 암 발생 위험 커진다"

송고시간2020-07-28 17:04

혈소판 수치 높은 영국 환자 30만 명 분석 결과

엑서터대 연구진, 일반 개업의 저널에 논문 발표

조혈모세포의 현미경 이미지
조혈모세포의 현미경 이미지

[독일 드레스덴 공대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골수에서 생성되는 혈소판은 출혈을 멈추게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러나 혈소판이 정상 범위를 초과해 만들어지는 혈소판 증가증(혈소판 수치 750×109/ℓ 이상)도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킨다.

혈소판 증가증은 혈액 종양 등 골수 자체의 이상으로 인한 본태성 증가증과 사이토카인 자극으로 생기는 반응성 증가증으로 나뉜다.

경미한 혈소판 증가는 대부분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심한 경우엔 혈관 운동 장애에 따른 두통, 시각 장애, 일과성 허혈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그런데 60세 이상 남성의 경우 혈소판 수치가 정상 범위라도 최상위권에 속하면 폐, 대장 등의 암 발생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런 남성은 미리 암 검진을 받는 게 좋다고 과학자들은 권고한다.

영국 잉글랜드 엑서터대 의대의 사라 베일리 박사팀은 이런 내용의 논문을 27일(현지시간) '브리티시 저널 오브 제너럴 프랙티스(British Journal of General Practice)'에 발표했다.

이 저널은 일반 개업의와 1차 진료 관련 연구원들을 위해 발행되는 월간 '동료 심사' 의학 학술지다.

연구팀은 '임상 진료 연구 데이터 링크' 등에 등록된 환자 가운데 혈소판 수치가 높은 30만여 명의 진료 기록을 분석했다.

주목할 부분은, 혈소판 수치가 약간만 높아도 암 발생 위험이 커진다는 것이다.

실제로 혈소판 수치가 정상 범위지만 최상위권(higher end of normal)에 속하는 남성 환자 6만8천181명 가운데 약 2.7%인 1천869명이 1년 안에 암 진단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가운데 38.5%인 720명은 상당히 진행된 단계에서 암이 발견됐다.

이 정도의 혈소판 수치도, 공격적인 암으로 분류되는 폐암이나 대장암 발생과 높은 연관성을 보였다.

베일리 박사는 "나이가 60세 이상이고, 혈소판 수치는 정상이지만 높은 수준인 남성이 잠재적으로 암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라면서 "일반 개업의 가이드라인을 개정해, 혈소판 수치가 높은 환자를 주의 깊게 보라고 하면 암 사망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선행연구에서 높은 혈소판 수치와 암 발생의 연관성이 드러나자, '정상 범위의 최상위권'에 해당하는 환자에 초점을 맞춰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che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5114500017

title : "코로나19, 혈관염증 유발·면역억제"…영장류 동물실험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