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소차에 집마다 수소발전기…2040년 창원시 수소경제로 탈바꿈

송고시간2020-07-28 13:58

창원시 2040 수소정책 비전 선포…시 에너지 1/3 수소 생산 목표

2040년 수소도시 창원시 개념도
2040년 수소도시 창원시 개념도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040년 경남 창원시에는 청정에너지인 수소로 달리는 차량을 어디서나 볼 수 있고 수소 시내버스가 시민들을 실어나른다.

산업·건설 현장에서는 굴착기, 지게차, 덤프트럭이 기름 대신 수소로 움직인다.

가정에서 쓰는 전기와 열은 집마다 설치된 수소발전기에서 얻는다.

수소생산기지에서 만들어진 수소는 배관을 타고 수소충전소 등 필요로 하는 곳에 365일, 24시간 언제든지 보내진다.

창원시가 28일 시청 시민홀에서 '2040 수소정책 비전 선포식'을 했다.

창원시 안에서 수소를 자체적으로 생산·공급·보관·활용하는 등 일상생활에서 수소에너지를 손쉽게 사용하는 수소도시로 변한다.

구체적으로 2040년까지 창원시가 필요로 하는 모든 에너지원의 1/3가량을 수소로 공급해 창원시를 수소기반 경제로 탈바꿈시킨다는 청사진을 세웠다.

또 수소 분야 전문기관, 기업을 최대한 유치해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이동수단) 핵심부품을 개발·실증·보급하는 메카로 창원시가 거듭난다.

2040년 수소산업 고용인원 전망
2040년 수소산업 고용인원 전망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시는 수소정책이 순조로우면 2040년 수소산업 종사자가 4만2천명, 경제 효과가 연간 7조2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4만2천명은 현재 창원국가산업단지 근로자 수의 1/3 규모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수소산업이 창원경제를 일으키는 원동력이자 경쟁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시는 2018년 11월 '수소산업 특별시'를 선언한 후 수소산업을 미래 핵심성장동력으로 육성했다.

그동안 기초지자체 가장 많은 수소차를 보급했고 국내 최초로 수소 시내버스를 노선에 투입했다.

도심에서도 설치가 가능한 패키지형 수소충전소도 창원시가 전국 최초로 설치했다.

2040년 수소산업 경제효과 전망
2040년 수소산업 경제효과 전망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