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울주 미래형 전지분야 강소R&D 특구지정 환영

송고시간2020-07-27 17:05

생산유발 1천280억·고용유발 1천609명 등 기대…4차 산업 선도도시 기대

울산광역시 청사 전경
울산광역시 청사 전경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이 정부로부터 수소모빌리티 및 게놈 서비스 특구로 지정된 데 이어 미래형 전지 분야 강소 연구개발(R&D) 특구로 지정되자 울산시가 환영의 목소리와 함께 미래형 전지 생산 거점 조성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울산시는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연구개발 특구위원회에서 울주가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최종 지정·의결됐다고 밝혔다.

특구 지정으로 울산에는 매년 72억원(국비 60억원·시비 12억원)에 이르는 기술사업화 자금이 지원된다.

강소 특구 내 연구소와 첨단기술기업은 법인세나 지방세 등의 세제 감면 혜택을 받는다.

울주 강소연구개발특구 특화 분야는 미래형 전지다.

연구개발 촉진 지구인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이전 사업화 지구인 반천산업단지, 창업 생산 지구인 하이테크밸리 산업단지 일원에 총면적 3.01㎢로 조성된다.

울산은 UNIST 이차전지 연구센터·삼성SDI 등 미래형 전지 산업의 민관 산학연 기관이 집약된 만큼 기술 발굴, 사업화, 판로 확보까지 지역 현황을 반영한 전주기 사업을 지원할 수 있다.

울산시는 UNIST의 우수한 연구 기반을 바탕으로 탄소섬유 등 초경량 신소재와 미래형 전지 개발에 집중하면서, 삼성SDI 등 대기업과 민간투자를 연계한 클러스터(Cell-Innovation industry)를 조성해 강소 특구만의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하이테크밸리 산단에 첨단전지 지식산업센터도 건립한다.

지식산업센터는 관련 첨단기업 입주 돕는 특구전담조직을 운영하고, 첨단장비를 갖춘 연구센터를 지원하고, 중소·벤처·창업기업에 입주공간을 제공한다.

또 강소 특구는 울산 주력사업인 4대 에너지 브릿지와 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사업 등과도 기반을 연계해 나간다.

아울러 미래형 전지 산업을 자동차·조선·석유화학 등과 결합하면서 기존 주력산업 체질 개선과 혁신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울산시는 강소 특구 지정으로 2025년까지 1천280억원 생산유발, 1천609명 고용유발, 422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한다.

송철호 시장은 "강소 특구 지정을 계기로 미래형 전지가 울산 차세대 중심 성장 동력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지역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관련 산업 발전 기반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강소 특구는 대학·연구소·공기업 등 기술 역량을 갖춘 핵심기관 중심으로 소규모의 집약된 연구 단지를 육성하는 사업이다.

지역 주도형 혁신성장을 위해 정부가 새롭게 도입한 특구 제도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