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감사원장 "감사원, 내부 규정따라 적절히 통제"(종합)

송고시간2020-07-27 22:09

마스크 벗는 최재형 감사원장
마스크 벗는 최재형 감사원장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최재형 감사원장이 27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7.27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홍규빈 기자 = 최재형 감사원장은 27일 "실질적인 감사 사무 결정 및 업무에 대해서는 감사원 내부 규칙과 규정에 의해 적절히 통제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감사원장의 지휘감독권 행사와 내부적 통제가 조화롭게 이뤄져야 하는데, 민주적 통제가 있다고 보느냐'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최 원장은 또한 "감사위원회 운영에 있어 감사원장도 위원 중 한 명에 불과하다"며 "전체적 의결 과정에서는 충분히 토론하고 감사위원들의 의견을 적절히 반영해 최종 의결한다"고 설명했다.

월성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에 대한 감사원의 타당성 감사가 장기화하면서 최 원장과 다른 감사위원들의 충돌설, 최 원장과 여권의 갈등설 등이 불거지자 이를 우회적으로 부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겨레신문은 이날 최 원장이 문재인 정부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계획을 두고 '대선에서 41% 지지밖에 받지 못한 정부의 국정과제가 국민의 합의를 얻었다고 할 수 있겠느냐', '대통령이 시킨다고 다 하느냐'는 등의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한 민주당 의원들의 비판도 이어졌다.

탈원전 사회운동가 출신인 양이원영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명백한 정치중립 위반이며 국민들의 선거권과 이에 따른 정부 정책결정을 부정하는 것으로, 민주주의에도 반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양 의원은 "특히 감사원 감사 결과의 신뢰성마저 흔들 중차대한 일이다. 최 원장은 더 지체 말고 의혹을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민정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2017년 5월 대선 당시 주요 후보 5명 중 문재인(41.1%), 안철수(21.4%), 유승민(6.8%), 심상정(6.2%) 후보가 '노후 원전 폐쇄 혹은 신규 중단'을 공약으로 내걸었다"며 "이 후보들의 득표율 합은 75.5%다. 최 원장의 발언대로라면 국민 네 명 중 세 명이 지지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