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월북 추정 탈북민, 코로나19 확진자나 접촉자로 등록된적 없어"(종합)

송고시간2020-07-27 11:43

방역당국 "탈북민의 밀접 접촉자 2명 '음성'"

(세종=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방역당국은 최근 다시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20대 탈북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적도 없고, 접촉자로 분류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정례브리핑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정례브리핑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언론 등에서 제기되고 있는 특정인은 질병관리본부 전산시스템에 확진자로 등록돼 있지 않고, 접촉자 관리 명부에도 등록이 돼 있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이분이 코로나19 의심 환자인지에 대한 부분은 우리 쪽 자료로는 확인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에 대한 접촉이 잦았다고 생각하는 2명에 대해서도 전날 진단검사를 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덧붙였다.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재월북했다고 보도했다.

군 당국과 경기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탈북민은 김포에 거주하는 김 모(24)씨로, 김 씨는 지난달 자택에서 지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CcwR1fyBYY

방역당국은 전날에 이어 이날 브리핑에서도 재월북한 탈북민의 신상과 관련해선 현재 정확한 신원을 확인중이라고만 밝혔다.

윤 총괄반장은 관계 부처 간 정보 공유가 미흡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북한에서 어떤 정보가 명확하게 제공되고 있지 않아서 방역당국이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면서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통일부 등에 문의해야 더 정확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또 "방역당국은 현재 의심되는 사람이 지금 (확진자나 접촉자로) 관리되고 있는지, 또 이 사람과 접촉했던 사람의 검사 결과 등을 관리하는 것이지 재월북한 사람을 특정하는 것은 우리의 권한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관련 정보도 갖고 있지 않다"고 부연했다.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은 "지금 언론에서 제기되고 있는 특정인의 월북 여부에 대해서는 통일부를 비롯한 관계기관에서 파악 중이고, 우리 쪽으로도 연락을 공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nvEUGiL0po

'월북 추정' 탈북민의 주민등록 발급신청 확인서
'월북 추정' 탈북민의 주민등록 발급신청 확인서

(김포=연합뉴스)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된 20대 북한 이탈 주민(탈북민)은 지난달 지인 여성을 자택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관계 당국은 탈북 시기를 2017년으로 압축했으며 이 시기 탈북민 중 연락이 닿지 않는 김씨를 유력한 월북자로 특정해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김씨의 주민등록 발급신청 확인서.[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n@yna.co.kr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