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복' 맞은 시민단체 "개 도살 금지법 제정하라"

송고시간2020-07-26 14:23

'반려동물 식용금지를!'
'반려동물 식용금지를!'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비건세상을위한시민모임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개 도살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0.7.26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비건 세상을 위한 시민모임(비시모)은 중복(中伏)인 2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 도살 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비시모는 "우리나라에 개 농장과 개 산업이 존재할 수 있었던 것은 청와대와 정부, 국회의 무책임한 방관과 방치 때문"이라며 "하루빨리 개 도살 금지법을 제정해 개 식용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만, 싱가폴, 태국, 필리핀 등은 오래전부터 개 식용을 금지하고 있고,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개를 가축에서 제외했다"면서 "2018년 개 식용 종식을 요구하는 청원에 42만 명이 동의하기도 한 만큼 이제는 정부와 청와대가 나서 우리나라도 개 식용을 금지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2018년 8월 '가축에서 개를 제외하고 개의 식용을 금지해달라'는 국민청원이 답변 기준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자 "가축에서 개가 빠질 수 있도록 관련 규정 정비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비시모는 "우리나라 반려동물 인구는 1천500만명에 이르지만, 한편으로 개 식용이라는 악습이 존재한다는 것은 참으로 끔찍한 일"이라고 말했다.

발언을 마친 참가자들은 개 가면을 쓰고 철창 케이지 안에서 피켓을 든 채 '갇힌 개'를 형상화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들은 이날 현장에 나온 청와대 관계자에게 개 도살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전달했다.

'개 도살 금지법' 촉구서한 청와대에 전달
'개 도살 금지법' 촉구서한 청와대에 전달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비건세상을위한시민모임 회원들이 '개 도살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뒤 청와대 관계자에게 법 제정을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2020.7.26 scape@yna.co.kr

viva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