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아마존·구글·페이스북 CEO, 미 의회 첫 '동반 출석'

송고시간2020-07-26 03:21

하원 반독점 조사의 일환…IT '빅 4' CEO, 29일 한꺼번에 증언대 서

왼쪽부터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팀 쿡 애플 CEO,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왼쪽부터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팀 쿡 애플 CEO,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애플과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등 정보기술(IT) 공룡의 최고경영자(CEO)들이 29일(현지시간) 미 의회에 나와 독점 의혹에 대해 증언한다고 경제매체 CNBC가 25일 보도했다.

이들 대형 IT 업체에 대한 반(反)독점 조사를 벌여온 미 하원 법사위원회는 당초 27일 열 예정이던 청문회를 29일로 옮겨 열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청문회에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팀 쿡 애플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가 참석해 독점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미 IT '빅 4'의 CEO가 한꺼번에 의회에 나와 증언하는 것은 처음이다. 또 베이조스 CEO로서도 의회 청문회에 출석하는 첫 자리가 될 예정이다.

청문회 일정 조정은 최근 타계한 흑인 인권운동의 대부 존 루이스 민주당 하원의원의 추도식이 당초 예정됐던 청문회 날짜와 겹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청문회는 그동안 미 의회가 벌여온 IT '빅 4'에 대한 조사 마무리 단계가 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애플은 앱(응용프로그램) 장터인 앱스토어 운영 방식이, 아마존은 입점 업체들에 대한 처우와 경쟁 제품 출시 관행이, 구글은 검색광고 시장 지배력이, 페이스북은 경쟁업체 인수 관행이 각각 논란이 된 바 있다.

미 하원은 이번 청문회 뒤 그동안 벌여온 반독점 조사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보고서에는 디지털 시대에 맞춰 기존의 반독점법을 업데이트하기 위한 입법 제안이 담길 전망이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