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승리 불발' 류현진, 달콤 쌉싸름했던 토론토 데뷔전

송고시간2020-07-25 10:37

개막전서 탬파베이 상대로 4⅔이닝 3실점

한국인 최초 MLB 개막전 2년 연속 선발승 '무산'

마운드 내려오는 류현진
마운드 내려오는 류현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새로운 시작은 달콤하면서도 씁쓸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4사사구 4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팀이 6-3으로 앞선 5회 말 2사 2루에서 교체됐다.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개막전 2년 연속 선발승까지 아웃 카운트 1개가 부족했다.

'첫 승리 불발' 류현진, 달콤 쌉싸름했던 토론토 데뷔전 - 2

류현진은 지난해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이후 293일 만에 등판했다.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더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류현진의 토론토 데뷔전은 기약 없이 미뤄졌다.

예정된 시기보다 4개월이나 지연 개막한 메이저리그에서 개막전 선발로 나선 류현진은 장기간의 실전 공백을 딛고 뛰어난 피칭을 펼쳤다.

1∼2회를 삼자범퇴 처리했고, 3회 말에는 무사 2루의 위기를 막아내며 왜 토론토가 구단 역대 투수 자유계약선수(FA) 최고액으로 자신을 영입했는지를 입증했다.

류현진이 위기를 넘기자 토론토는 4회 초 3점을 뽑았다.

류현진은 4회 말 마이크 브로소에게 적시 2루타를 맞아 토론토 입단 후 처음으로 실점했다.

1점을 내준 토론토는 5회 초 캐번 비지오의 스리런 홈런으로 탬파베이 선발 찰리 모턴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토론토 데뷔전, 역투하는 류현진
토론토 데뷔전, 역투하는 류현진

[AFP=연합뉴스]

무난하게 승리를 얻을 것으로 보였던 류현진은 그러나 5회 말 2사 후 볼넷과 홈런, 2루타를 맞고 교체됐다.

류현진이 5이닝을 채웠다면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개막전 2년 연속 선발승 기록 달성을 노려볼 수 있었다.

박찬호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소속이던 2001년 개막전 선발승을 거뒀으나, 텍사스 레인저스 이적 첫해인 2002년에는 개막전 패전투수가 됐다.

박찬호가 달성하지 못한 기록에 류현진이 도전했지만 새 역사까지는 한 걸음이 모자랐다.

정상적인 일정이었다면 류현진은 5회 말까지 책임졌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올 시즌은 코로나19로 팀당 60경기씩 단축 시즌으로 진행된다.

한 경기 승패의 무게가 곱절로 늘어난 상황이라 류현진은 아웃 카운트 1개를 남겨두고 짙은 아쉬움을 남긴 채 마운드를 떠나야 했다.

칼날 같은 제구를 자랑하는 류현진답지 않게 이날 볼넷 3개와 몸에 맞는 공 1개를 기록한 점도 아쉬움을 남긴다.

류현진은 지난해 9이닝당 볼넷 1.18개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랐지만 이날만큼은 지난해의 장점을 전혀 보여주지 못했다.

하지만 이제 시작일 뿐이다. 토론토와 4년 계약을 맺은 류현진이 이제 1경기를 마쳤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