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버스 막아선 구례 주민들 "서울∼지리산 운행 반대"

송고시간2020-07-25 10:20

"국토부, 안전·환경보호·주민의견 외면한 노선 허가 취소"

서울∼지리산 성삼재 첫 시외버스 막아선 주민들
서울∼지리산 성삼재 첫 시외버스 막아선 주민들

(구례=연합뉴스) 25일 오전 전남 구례군과 전북 남원시 경계인 도계 쉼터 앞에서 구례 주민들과 군의원들이 동서울∼지리산 성삼재 구간 첫 시외버스 운행에 항의하며 한동안 운행을 저지하고 있다. 2020.7.25 [전남 구례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구례 주민들이 서울과 지리산국립공원 성삼재 구간을 오가는 시외버스에 반대하며 첫 운행을 저지했다.

지리산 성삼재 시외버스 운행반대 구례군민추진위원회와 일부 군의원들은 25일 전남 구례군과 전북 남원시 경계인 도계 쉼터 앞에서 한동안 시외버스 운행을 저지하는 실력 행사를 했다.

비가 내리는 날씨 속에 주민들은 "안전, 환경보호, 주민 의견 외면한 지리산 시외버스 운행 결사반대", "국토교통부는 노선 인가를 철회하라"는 피켓을 들고 반대 구호를 외쳤다.

주민들은 전날 밤 동서울터미널을 출발해 지리산 성삼재로 향하는 버스의 첫 운행에 항의하며 이날 오전 3시 45분 구례로 진입하려는 버스를 막아섰다.

"지역 무시한 서울∼지리산 성삼재 버스 운행 철회"
"지역 무시한 서울∼지리산 성삼재 버스 운행 철회"

(구례=연합뉴스) 25일 오전 전남 구례군과 전북 남원시 경계인 도계 쉼터 앞에서 구례 주민들과 군의원들이 동서울∼지리산 성삼재 구간 첫 시외버스 운행에 항의하며 한동안 운행을 저지하고 있다. 2020.7.25 [전남 구례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버스에는 운행회사인 함양지리산고속 대표와 이용객 등 6명이 타고 있었다.

김영의 추진위원장은 잠시 버스에 올라 승객들에게 불편을 끼친 점을 사과했다.

이어 군민들이 버스 운행 저지에 이르게 된 이유를 설명하고 버스회사 대표에게 노선 철회를 요구했다.

그러나 버스회사 측은 국토부의 결정사항으로 철회 의사가 없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버스 앞에서 구호를 외쳤고 오전 4시 30분께 버스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유시문 구례군의장 및 군의원, 일부 주민들이 버스를 막으며 15분가량 저지를 시도했고 버스는 오전 4시 45분께 저지선을 통과해 목적지로 향했다.

국토부는 지난달 10일 함양지리산고속에 서울∼함양∼인월∼성삼재 구간 고속버스 운행 승인을 통보했다.

해당 노선은 매주 금·토요일 왕복 1회 운영되며 이용객 상황에 따라 증편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주민들은 "구례에서는 성삼재 도로를 폐쇄하고 친환경 셔틀을 도입해 환경을 보존하자는 논의가 활발한 상황이었는데 국토부가 지역민 의견을 듣지도 않고 시외버스 노선을 허가했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구례군과 구례군의회도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행정 및 법적 조치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