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쉬운 5회…토론토 1선발 류현진, 개막전서 4⅔이닝 3실점

송고시간2020-07-25 09:36

한국인 최초 MLB 개막전 2년 연속 선발승 기록 무산

토론토 개막전 선발 류현진의 역투
토론토 개막전 선발 류현진의 역투

(세인트피터즈버그 AP=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1선발 류현진이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개막전 선발로 나선 류현진(33)이 승리 투수 요건에 아웃 카운트 1개만을 남겨놓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해 4안타를 내주고 3실점했다. 삼진은 4개를 잡았고, 사사구는 4개(볼넷 3개, 몸에 맞는 공 1개)를 내줬다.

5회가 아쉬웠다.

6-1로 앞선 5회 초 류현진은 아웃 카운트 2개를 쉽게 잡았지만, 헌터 렌프로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이날 빅리그 데뷔전을 치른 쓰쓰고 요시토모에게 시속 143㎞짜리 직구를 던졌다가 좌중월 투런포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후속 호세 마르티네스에게 2루타를 내줬고, 결국 토론토는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류현진은 무거운 표정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6-3으로 앞선 상황이고 아웃 카운트 1개를 추가하면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출 수 있지만, 시즌 첫 등판이고 류현진의 투구 수가 97개로 늘어난 터라 무리하게 투구를 이어가지 않았다.

류현진이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개막전 2년 연속 선발승 기록 달성도 무산됐다.

박찬호는 다저스 소속이던 2001년 개막전 선발승을 거뒀으나, 텍사스 레인저스 이적 첫해인 2002년에는 개막전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지난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생애 처음으로 개막전 선발로 등판해 6이닝 1실점 호투로 선발승을 따냈다. 그러나 류현진도 토론토 이적 후 첫 등판에서는 부진했다.

탬파베이 1루수 최지만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돼 동산고 4년 선후배의 투타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