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중국 영사관 문 따고 진입…중 "필요한 대응할 것"(종합2보)

송고시간2020-07-25 22:09

휴스턴 영사관 직원들, 퇴거 시한 되자 건물 빠져나가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뒷문을 강제로 여는 미국 관리들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뒷문을 강제로 여는 미국 관리들

[AF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베이징=연합뉴스) 정윤섭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미국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에서 철수했다.

중국 총영사관은 미국이 요구한 퇴거 시한인 24일(현지시간) 직원들을 철수시키고 영사관을 폐쇄했다고 현지 매체인 휴스턴 클로니클이 보도했다.

퇴거 시한인 오후 4시에 앞서 중국 총영사관에서는 직원들이 탑승한 세대의 흰색 차량이 빠져나왔고, 두 대에는 외교 차량 번호판이 달려있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후 미국 관리들은 영사관을 접수했다.

미 국무부 소속 관리들은 영사관 출입문을 여는 데 실패하자 오후 4시 40분께 뒷문을 강제로 열고 영사관에 들어가는 데 성공했다.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뒷문으로 진입하는 미국 관리들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뒷문으로 진입하는 미국 관리들

[로이터=연합뉴스]

휴스턴 경찰은 퇴거 시한을 앞두고 영사관 주변에 바리케이드를 쳤고, 인근 거리를 폐쇄했다.

중국 측은 미국 측이 휴스턴 영사관에 진입한 것을 놓고 강하게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25일 웹사이트에서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은 외교 영사관사이자 중국의 국가 재산"이라면서 "영사관계에 관한 빈 협약과 중미 영사협약에 따라 미국은 어떤 방식으로라도 휴스턴 총영사관 관사를 침범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사에 진입을 강행한 것에 대해 중국은 강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시하며 이미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면서 "중국은 이에 대해 정당하고 필요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 21일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스파이 활동과 지식 재산권 절도의 근거지로 지목하고, 72시간 이내에 폐쇄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중국 측은 지난 24일 청두(成都)에 있는 미국 총영사관을 폐쇄하라고 통보했다.

중국 총영사관 접수를 위해 도착한 미국 관리들
중국 총영사관 접수를 위해 도착한 미국 관리들

[AP=연합뉴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