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 휴스턴 영사관서 철수…미 관리들 잠긴 문 강제로 열고 접수(종합)

송고시간2020-07-25 09:17

미국 관리들, 퇴거 시한 넘기자마자 뒷문 따고 진입

중국 영사관 직원들은 차량 타고 건물 빠져나가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뒷문을 강제로 여는 미국 관리들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뒷문을 강제로 여는 미국 관리들

[AF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중국이 미국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에서 철수했다.

중국 총영사관은 미국이 요구한 퇴거 시한인 24일(현지시간) 직원들을 철수시키고 영사관을 폐쇄했다고 현지 매체인 휴스턴 클로니클이 보도했다.

다만 중국 정부는 휴스턴 총영사관 폐쇄를 공식 발표하지 않았다.

미국 정부는 이날 중국 측의 총영사관 폐쇄 조치 이후 영사관을 곧바로 접수했다.

미 국무부 소속 관리들은 이날 퇴거 시한인 오후 4시를 넘겨 승합차를 타고 영사관 건물 앞에 도착했다.

이들은 세 곳의 영사관 출입문을 여는 데 실패하자 오후 4시 40분께 뒷문을 강제로 열고 영사관에 들어가는 데 성공했다.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뒷문으로 진입하는 미국 관리들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뒷문으로 진입하는 미국 관리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관리들이 총영사관에 진입한 뒤 미 국무부 외교안보국 소속 요원 2명은 뒷문을 지켰다.

휴스턴 크로니클은 "미국 관리들이 휴스턴의 중국 영사관을 인수했다"고 보도했고, 로이터 통신도 "미국 정부의 폐쇄 명령이 발효된 이후 미국 관리들이 휴스턴 주재 중국 영사관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휴스턴 경찰은 퇴거 시한을 앞두고 영사관 주변에 바리케이드를 쳤고, 인근 거리를 폐쇄했다.

퇴거 시한에 앞서 중국 총영사관에서는 직원들이 탑승한 세대의 흰색 차량이 빠져나왔고, 두 대에는 외교 차량 번호판이 달려있었다고 휴스턴 크로니클은 전했다.

미국은 지난 21일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스파이 활동과 지식 재산권 절도의 근거지로 지목하고, 72시간 이내에 폐쇄할 것을 요구했다.

휴스턴 총영사관은 미국과 중국이 외교 관계를 맺은 1979년 중국이 미국에 처음 개설한 영사관이다.

중국 총영사관 접수를 위해 도착한 미국 관리들
중국 총영사관 접수를 위해 도착한 미국 관리들

[AP=연합뉴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