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가짜뉴스 관련 대통령지지자 트위터·페이스북 계정삭제(종합)

송고시간2020-07-25 05:10

정치인·기업인·인플루언서·극우단체 대표 등 포함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소셜미디어(SNS)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지지자들의 계정을 무더기로 삭제했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트위터는 브라질 연방대법원의 가짜뉴스 유포 조사 대상에 올라 있는 인사들의 계정을 이날 모두 삭제했다.

삭제 대상 인사는 브라질노동당(PTB) 대표를 지낸 호베르투 제페르손 전 하원의원과 기업인 루시아누 항, 인플루언서 알란 두스 산투스, 극우단체 '브라질의 300'을 이끄는 사라 윈테르 등 20명가량이다.

브라질 대통령 지지자들
브라질 대통령 지지자들

왼쪽부터 기업인 루시아누 항, 호베르투 제페르손 전 하원의원, 극우단체 '브라질의 300'을 이끄는 사라 윈테르 [브라질 뉴스포털 G1]

계정 삭제는 가짜뉴스 유포 사건 조사를 총괄하는 연방대법원의 알레샨드리 지 모라이스 대법관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트위터는 성명을 통해 "브라질 대법원의 조사와 관련된 법률적 결정에 신속하고 엄격하게 대응했다"고 계정 삭제 이유를 설명했다.

트위터에 이어 페이스북도 이들의 계정을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인터넷 주소(URL)를 클릭하면 '사용 중단' 메시지가 뜬다.

페이스북은 "브라질 사법부의 결정을 존중하며 유효한 법률적 결정을 준수한다"고 밝혔다.

브라질 대통령이 창당 추진하는 '브라질을 위한 동맹'
브라질 대통령이 창당 추진하는 '브라질을 위한 동맹'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창당을 추진하는 '브라질을 위한 동맹'(APB)이 SNS에 소개돼 있다. [브라질을 위한 동맹]

한편, 브라질 연방경찰은 지난해 3월께부터 연방대법원의 승인 아래 가짜뉴스 유포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왔다.

연방경찰은 이들이 인터넷을 통해 가짜 뉴스를 퍼뜨려 대법관을 포함해 입법·사법부 고위 인사들을 공격하고 위협·협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5월 말에는 연방경찰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가까운 정·재계 인사와 유명 블로거 등 17명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기도 했다.

이어 지난 8일에는 페이스북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아들과 측근, 지지자들이 관련된 계정 35개와 14개 페이지, 인스타그램 계정 38개를 삭제했다.

이 계정들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2018년 대선에서 승리하기 전부터 가공의 인물을 내세워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또 집권 후에는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대립·갈등 관계에 있는 정치인과 대법관들을 공격하고 증오를 부추기는 데 사용됐다.

문제의 페이스북 계정은 88만3천명, 인스타그램 계정은 91만7천명의 팔로워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삭제된 계정의 운영에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특별보좌관인 테르시우 아르나우지 토마스 등 최소한 6명이 관여한 것으로 보인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차남인 카를루스 보우소나루 리우데자네이루 시의원도 계정 운영에 일정한 역할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