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가짜뉴스 관련' 대통령 지지자 트위터 계정 무더기 삭제

송고시간2020-07-25 04:00

련연방대법원 결정에 따른 조치…정치인·기업인·인플루언서 등 포함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소셜미디어 업체 트위터가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지지자들의 계정을 무더기로 삭제했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트위터는 브라질 연방대법원의 가짜뉴스 유포 조사 대상에 올라 있는 인사들의 계정을 이날 모두 삭제했다.

삭제 대상 인사는 브라질노동당(PTB) 소속 호베르투 제페르손 전 하원의원과 기업인 루시아누 항, 인플루언서 알란 두스 산투스 등 20명 가량이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오른쪽)과 제페르손 전 의원 [브라질 하원]
보우소나루 대통령(오른쪽)과 제페르손 전 의원 [브라질 하원]

트위터 계정 삭제는 가짜뉴스 유포 사건을 다루는 연방대법원의 알레샨드리 지 모라이스 대법관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브라질 연방경찰은 지난해 3월께부터 연방대법원의 승인 아래 가짜뉴스 유포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왔다.

연방경찰은 이들이 인터넷을 통해 가짜 뉴스를 퍼뜨려 대법관을 포함해 입법·사법부 고위 인사들을 공격하고 위협·협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5월 말에는 연방경찰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가까운 정·재계 인사와 유명 블로거 등 17명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기도 했다.

보우소나루 지지자로 알려진 기업인 루시아누 항 [브라질 뉴스포털 UOL]
보우소나루 지지자로 알려진 기업인 루시아누 항 [브라질 뉴스포털 UOL]

이어 지난 8일에는 페이스북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아들과 측근, 지지자들이 관련된 계정 35개와 14개 페이지, 인스타그램 계정 38개를 삭제했다.

이 계정들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2018년 대선에서 승리하기 전부터 가공의 인물을 내세워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또 집권 후에는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대립·갈등 관계에 있는 정치인과 대법관들을 공격하고 증오를 부추기는 데 사용됐다.

문제의 페이스북 계정은 88만3천명, 인스타그램 계정은 91만7천명의 팔로워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