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탄압에 이용될 수 있는 기술의 홍콩 수출 제한 예정"

송고시간2020-07-25 02:27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대응해 탄압이나 감시에 이용될 수 있는 기술을 홍콩으로 수출하는 것을 제한할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로이터는 EU 27개 회원국 대사들이 이날 홍콩보안법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홍콩 관련 비자 협정 재검토 등 일련의 제재에 합의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EU의 관련 문서 초안에는 EU는 홍콩에서 내부 탄압이나 내부 소통 차단, 사이버 감시 등에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의심되는 예민한 특정 장비나 기술의 수출을 제한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EU는 또 홍콩보안법이 망명, 이주, 비자, 주거 정책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하고 EU가 현재 홍콩과 맺고 있는 협정들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조치는 EU 또는 개별 회원국 차원에서 적절하다고 여겨지면 적용될 수 있다.

로이터는 이는 홍콩보안법에 대한 EU의 첫 구체적 대응으로, 이 문서는 오는 28일 발효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 통신은 앞서 EU 회원국들이 홍콩에서 법 집행에 사용될 수 있는 장비, 기술의 수출을 제한하고 홍콩 학생들에 대한 장학금을 확대하는 등의 조치를 지지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 같은 조치는 대체로 EU 차원보다는 개별 회원국 정책 영역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는 EU 27개 회원국 외무장관 회의 뒤 "우리는 오늘 홍콩의 자치와 시민사회에 대한 지지를 나타내기 위해 조율된 EU의 대응을 해나가기로 합의했다"면서 관련 대응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