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외 종교시민단체 "한국전 종식해야"…평화협정 원칙 첫 제시

송고시간2020-07-24 15:09

70여개 국내외 NGO 참여…남북한 등 전쟁 당사국 협정 체결 촉구

국내외 종교·시민단체 70여곳, 평화협정 기본원칙 첫 제시
국내외 종교·시민단체 70여곳, 평화협정 기본원칙 첫 제시

(서울=연합뉴스) 국내외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이 '정전협정 67주년'을 앞두고 한국전쟁 종식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구축의 방향을 담은 평화협정의 기본 원칙을 24일 제시했다. 이들 단체 관계자들이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2020.7.24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국내외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이 '정전협정 67주년'을 앞두고 한국전쟁 종식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구축의 방향을 담은 평화협정 기본 원칙을 제시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 종교·시민사회단체가 한데 논의를 벌여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기 위한 원칙을 내놓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와 평화와통일을여는 사람들(평통사), 참여연대, 세계교회협의회(WCC) 국제문제위원회, 유엔(UN) NGO 협의체 등 국내외 종교·시민사회단체 70여곳은 24일 '민(民)의 한반도 평화협정' 선언문을 발표하고 "2023년 정전 70주년을 맞기 전 온전한 평화협정을 체결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평화협정 기본원칙으로 정전협정 서명 당사자와 교전 당사자인 납북한과 중국, 미국이 한국전쟁 완전 종식과 한반도 항구 평화 구축을 위한 한반도 평화협정을 체결한다고 강조하며 UN 헌장과 한반도 평화·통일에 관한 기존 합의들을 존중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협정에 담을 세부 원칙으로 평화협정 발효와 동시에 한국전쟁의 완전한 종식, 비무장지대의 평화생태지대로 전환, 북한과 미국 간 국교 정상화, 남북한 상호 군비 축소 및 군사공동위원회 운영을 제안했다.

또 유엔사 해체와 외국군 단계적 철수, 평화협정 이행을 위한 남북한 평화관리 공동위원회 및 당사국조정위원회 운영, 국제평화감시단 구성을 제시했다.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국내외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이 '정전협정 67주년'을 앞두고 한국전쟁 종식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구축의 방향을 담은 평화협정의 기본 원칙을 24일 제시했다. NCCK 화해·통일위원회 신승민 목사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연 기자 간담회에서 평화협정 기본원칙을 설명하고 있다. 2020.7.24 eddie@yna.co.kr

평화협정 기본원칙 논의와 초안 마련에 참여한 단체 관계자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연 기자 간담회에서 "생명을 위협하는 소모적 갈등과 군사 대결을 끝내기 위한 첫걸음은 한국전쟁 종식과 평화협정 체결"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치 군사적 이권에 연루된 이들이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평화를 향한 민중의 열망을 외면하기에 민(民)이 스스로 바꾸어내고자 한다"며 "전쟁 지속의 다른 이름인 정전 체제의 지난한 폭력과 수난의 세월을 끝내고자 마땅히 누려야 할 평화를 민이 선언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NCCK 화해·통일위원회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등 7개 국내 단체들은 지난 1월 '민의 평화협정 준비위원회'를 구성했다. 이어 국내외 단체들과 7개월간의 논의 끝에 평화협정 기본원칙을 마련해 공개했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