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주 부동산시장 '꽁꽁'…6월 아파트 거래량 26% 감소

송고시간2020-07-25 07:41

6·17 대책 이후 분위기 급랭 호가 낮춰도 거래 안 돼

오창 등 직격탄…청주시 조정대상지역 해제 건의 검토

6ㆍ17 부동산 대책 (PG)
6ㆍ17 부동산 대책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청주지역 부동산 시장이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6·17 부동산 대책에 따라 오창·오송읍과 동(洞)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면서 아파트 거래량은 뚝 떨어졌다.

부동산업계는 우려했던 '거래절벽' 상황이 현실화됐다고 아우성친다.

오창읍이 방사광가속기 입지로 선정되면서 하루 1천만∼2천만원 호가가 오르는 등 과열 양상을 보였던 지난 5월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 들 정도다.

25일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에 따르면 6월 청주지역 아파트 거래 건수는 3천967건으로 전달 5천410건에 비해 1천443건(26.7%) 줄었다.

5월 2천484건이던 외지인 거래는 1천563건으로 921건(37.1%) 줄었다.

이 지역 부동산 시장을 후끈 달군 게 개발 호재에 편승한 외지 투기자금이었음이 입증된 셈이다.

조정대상지역 지정은 매수 심리에 찬물을 끼얹어 아파트 가격 상승 폭도 푹 꺾였다.

6·17 대책 이전인 지난달 15일 기준 아파트 가격 상승 폭은 청원구 1.33%, 흥덕구 1.31%였다.

하지만 대책 발표 후인 같은 달 22일 기준으로는 청원이 0.84%, 흥덕구 0.54% 오른 데 불과하다. 6월 29일 기준은 상승 폭이 0.1%에 불과했다.

특히 방사광가속기 호재를 누리던 청원구(오창) 부동산 시장이 직격탄을 맞았다.

오창읍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는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이후 아파트 시장 상황을 물어보는 전화만 이따금 걸려 올 뿐, 매수문의 전화는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호가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기 전보다 2천만∼3천만원 정도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가경동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를 탔던 흥덕구의 상황도 비슷하다.

돈ㆍ아파트(PG)
돈ㆍ아파트(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시세보다 500만원가량 낮춘 매물에도 매수 문의는 전혀 없다는 게 부동산 업계의 설명이다.

흥덕구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는 "거래가 뚝 끊기면서 새 아파트를 분양받아 이사 가려고 대기하던 이들의 몸이 닳고 있다"고 귀띔했다.

6·17 대책에 대한 불만도 터져 나온다.

투기자금이 일부 지역, 그것도 특정 아파트에 몰렸는데도, 청주 동 지역 전체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은 것은 말이 안 된다는 주장이다.

청주시도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시는 국토교통부에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건의하는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시 관계자는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20일까지의 아파트 거래량과 거래가 등을 면밀히 분석한 뒤 충북도와의 협의를 거쳐 국토교통부에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건의하는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y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