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신문 "징용 피해자와 일본 기업 화해 모색해야"

송고시간2020-07-24 10:45

"일본 판결도 강제 노동 인정했다…한일 정부 협력해야"

일제 강점기에 일본 아이치(愛知)현 소재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의 나고야(名古屋)항공기제작소에 동원된 이순남(李順男) 씨와 동료들의 모습. 이 사진은 징용 피해자나 유족 등이 기증한 자료 등을 토대로 발간한 책자인 '조각난 그날의 기억'에 실려 있다.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제 강점기에 일본 아이치(愛知)현 소재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의 나고야(名古屋)항공기제작소에 동원된 이순남(李順男) 씨와 동료들의 모습. 이 사진은 징용 피해자나 유족 등이 기증한 자료 등을 토대로 발간한 책자인 '조각난 그날의 기억'에 실려 있다.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제철(日本製鐵, 닛폰세이테쓰) 등 일제 강점기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 책임이 있는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강제 매각이 다가오는 가운데 일본 언론은 당사자 사이의 화해를 모색하라고 제언했다.

도쿄신문은 24일 사설에서 징용 문제를 둘러싼 한일 대립이 경제·안보 분야로 확산하고 양국 국민감정도 악화했다고 지적하고서 "당사자 사이에 화해를 모색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신문은 "현금화(강제 매각을 의미)가 실행되는 경우 일본 정부는 보복을 예고했으며 양국 관계에 중대한 영향이 미치는 것은 틀림없다. 피고 기업의 이미지 저하도 피할 수 없다. 피해자의 구제에도 시간이 걸린다"고 우려했다.

특히 당사자들이 화해하는 것은 일본 사법부의 판결에도 부합하는 측면이 있다고 주목했다.

이와 관련해 도쿄신문은 "중요한 것은 징용에 관해 다툰 일본의 재판에서도 판결이 강제노동 사실을 인정한 것이다. 그리고 사법으로 해결하기 어렵다며 당사자 간의 화해를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 기업이 강제 동원된 중국인 피해자와 화해한 선례를 거론하며 "이것을 참고로 피고 기업이 참가하는 기금이나 재단을 만들어 피해자와 화해를 모색하는 민간 수준의 움직임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미중 대립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악재를 거론하고서 "이웃 나라로서 손을 잡는 것은 빼놓을 수 없는 일"이라며 "양국 정부는 화해 움직임에 이해를 표명하고 협력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