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단 70주년' 국립극단을 돌아본다…'연극의 얼굴' 특별전

송고시간2020-07-24 10:01

'연극의 얼굴' 특별전
'연극의 얼굴' 특별전

(서울=연합뉴스) 국립 예술단체인 국립극단은 창단 70주년을 맞아 국립극단의 지난 시간을 돌아보는 특별 전시 '연극의 얼굴'을 선보이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2020.7.24 [국립극단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국립 예술단체인 국립극단은 창단 70주년을 맞아 국립극단의 지난 시간을 돌아보는 특별 전시 '연극의 얼굴'을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전시는 지난 2월 개막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확산 방지 조치에 따라 연기돼 지난 19일부터 서울 명동예술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났다.

'연극의 얼굴'은 동명의 배우 사진전과 아카이브 전시 '연극의 시간', 퍼포먼스 전시 '연극의 연극' 등으로 구성돼 국립극단 역사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녔던 작품과 출연 배우 등을 조명한다.

전시가 열리는 명동예술극장은 국립극단의 첫 전용극장이다. 1936년 '명치좌'라는 이름으로 문을 연 뒤 영화관으로 사용되다 1957년부터 16년간 국립극단의 전용 극장으로 활용됐다.

남산 국립극장이 완공되며 1975년 민간에 매각됐으나 정부가 다시 사들여 리모델링한 뒤 2009년 현재의 이름으로 재개관했다. 2015년에는 재단법인 국립극단과 명동예술극장이 통합되면서 국립극단의 전용 극장으로 다시 자리매김했다.

이성열 국립극단 예술감독은 "명동예술극장이 공연장이자 전시장으로서 국립극단이 걸어온 발자취와 한국 연극의 역사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소통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 관람은 무료. 문의 ☎ 1644-2003.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