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8개 유럽국가, 불법 이주민 대응 조정할 기구 설치 합의

송고시간2020-07-24 01:22

EU 순회의장국 독일 "이주민 공동 정책 마련할 것"

18개 유럽국가 이주민 담당 부처 장관들
18개 유럽국가 이주민 담당 부처 장관들

[APA/AFP=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18개 유럽 국가들이 23일(현지시간) 동부 지중해 노선을 통해 유입되는 불법 이주민에 대한 대응을 조정하고 정보를 교환할 기구 설치에 합의했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이들 국가에서 이주민 정책을 담당하는 부처 장관들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럽 입경이 거부된 이주민의 귀국과 망명 신청 절차의 빠른 처리, 밀입국을 돕는 밀수업자에 대한 대응을 다룰 플랫폼을 만드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의 카를 네하머 내무장관은 해당 플랫폼이 빈에 위치할 것이라면서 "기존 (이주민을 담당하는) 당국의 효율성이 높아지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마르가르티스 시나스, 호르스트 제호퍼, 카를 네하머
왼쪽부터 마르가르티스 시나스, 호르스트 제호퍼, 카를 네하머

[AP=연합뉴스]

독일의 호르스트 제호퍼 내무장관은 이주민이 많이 증가하고 있지만, 망명 신청자에 대한 각국의 접근법이 통일되지 않아 협업에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올해 하반기 유럽연합(EU) 순회 의장국을 맡은 독일이 EU 차원의 이주민 공동 정책을 끌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EU의 마르가르티스 시나스 이주민 위원은 해당 정책이 지난 2015년 발생한 난민 위기의 교훈을 반영할 것이라면서 "유럽은 이주 문제에 있어 두 번 실패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EU 각국의 외부 국경 관리 업무를 지원하는 유럽국경·해안경비청(Frontex·프론텍스)에 따르면 최근 터키와 그리스 사이의 동부 지중해 노선을 통한 불법 입경이 증가해 지난달에는 1천250건 적발된 것으로 집계됐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