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혜원 "박원순 비번을 피해자가 어찌 아나"

송고시간2020-07-23 18:42

"유족 피해는 왜 2차 피해가 아니냐"

[손혜원 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손혜원 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손혜원 전 의원이 23일 경찰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의 비밀번호가 성추행 피해자 측의 제보로 해제된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손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박시장님 아이폰 비번을 피해자가 어떻게 알았을까"라고 썼다.

해당 게시물에는 "비서들이 쏟아지는 문자 정리도, 답변도 하지 않나", "천박하다", "아직 피해자는 아니고 그냥 고소인이다"라는 등 여러 댓글이 달렸다.

이 발언에 대해 비판적 반응이 나오자 손 전 의원은 재차 글을 올려 "유족의 피해는 2차피해가 아니다? 왜?"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비서 있는 분들께 묻는다"며 "비서에게 비밀번호를 알리나요? 비서가 5명이면 모두에게 알리나요?"라는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205104600051

title : 부산 '겨울 명물' 크리스마스 트리축제에 800만명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