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평양특사 주저 않을 것…연합훈련 유연성 발휘해야"

송고시간2020-07-23 16:48

인사청문회서 남북관계 개선 의지 피력…한미동맹 가치도 인정

야당의 '사상검증' 시도에는 "온당하지 않다" 단호 대응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전명훈 정래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23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평양 특사'로 북한에 가는 것도 주저하지 않겠다며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피력했다.

또 한미동맹의 가치를 인정하면서도 8월에 진행될 거로 예상되는 한미연합훈련에서 유연성을 발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석기 의원 질문받는 이인영 후보자
김석기 의원 질문받는 이인영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김석기 의원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2020.7.23 jeong@yna.co.kr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개최한 인사청문회에서 "제가 특사가 돼 평양을 방문하는 것이 경색된 남북관계를 푸는 데 도움이 된다면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면 "전면적인 대화 복원부터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인도적 교류 협력을 추진하고 상호 신뢰가 회복되면 남북이 합의하고 약속한 것들을 '지체 없이' 이행하겠다고 단계별 남북관계 복원 방안을 제시했다.

다음 달로 예상되는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는 "예정된 대로 훈련이 진행되면 북한의 반발 정도가 좀 더 셀 것이고, 훈련을 완전히 보류하면 새로운 메시지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간 정도로 규모를 축소하거나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의 말대로 작전지역 반경을 한강 이남으로 이동하는 등 유연성을 발휘한다면 그에 맞춰서 북한이 반응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북한의 반응을 단정할 수 없고, 또 하나의 원칙은 북한의 반응을 염두에 두고 연합훈련 문제에 접근하는 것은 야당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다른 지적이 있을 수 있다"며 "그런 측면에서는 생각하지 않고 접근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낙관하지만은 않는 모습이었다.

이 후보자는 지금의 남북관계 교착상태가 "미국 대통령선거 때까지 지속할 가능성이 많다고 본다"며 "미 대선 이후에도 상당 기간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그는 북미 대화 재개 가능성에 대해 "부분적으로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면서 "북한으로서는 미국이 대북 적대시 정책을 얼마나 철회하느냐, (미국으로서는) 북한이 가진 핵에 대한 셈법이 미국이 내놓을 조건과 얼마나 일치하느냐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들 병역면제 의혹 질문 받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아들 병역면제 의혹 질문 받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김석기 의원으로부터 아들 병역 면제 의혹 관련 질문을 받고 있다. 2020.7.23 jeong@yna.co.kr

이 후보자는 한미동맹의 가치를 인정하며 '주한미군 주둔'과 '한미워킹그룹'의 필요성을 설명하기도 했다.

주한미군 철수 문제에 대해 "저는 주둔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이) 정리되고 있다"면서 "향후에 동북아 전략적 균형과 힘의 균형에 대해서 한미동맹이 군사적 측면에서도 유지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북한과 여권 일각에서 남북관계의 걸림돌로 지목한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서는 "대북제재를 효율적으로 풀어내는 기능을 완전히 부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서는 이 후보자의 과거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의장 전력을 놓고 사상검증을 시도하려는 야당과 이 후보자가 날을 세웠다.

탈북민인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이 이 후보자의 '사상 전향' 여부를 거듭 물으며 몰아붙이자 "사상 전향 여부를 묻는 건 아무리 청문위원의 질문이어도 온당하지 않다"고 반발했다.

같은 당 박진 의원이 '전대협 의장이 밝힌 입장'이라는 과거 문건을 근거로 '혁명의 주체는 수령·당·대중의 삼위일체 된 힘'이라는 구절에 동의하는지 묻자 "동의한다고 말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