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학연관 머리 맞대고 로봇 활용 신사업모델 발굴

송고시간2020-07-23 11:00

'로봇 활용 전략 네트워크' 공식 출범

비대면 시대 주목받는 서비스 로봇
비대면 시대 주목받는 서비스 로봇

7월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0 호텔쇼' 행사장 내 호텔방역기자재 특별관에서 한 업체가 방역 로봇(왼쪽)과 서빙 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정부와 산학연 전문가들이 모여 로봇을 활용한 새로운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관련 규제 개혁 등을 논의하는 '로봇활용 전략 네트워크'가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서울 한 호텔에서 전략 네트워크 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 네트워크는 로봇을 활용해 전 산업의 지능화와 비대면 산업 육성을 추진하기로 한 정부의 한국판 뉴딜(디지털 뉴딜) 후속 조치로 출범했다.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산학연 전문가들은 제조, 전문 물류, 생활 물류, 공공, 개인, 상업 서비스 등 6대 로봇 서비스 분야별로 기술 발전을 전망하고, 이에 따른 로봇 활용 사업 모델과 규제개선 사항, 안전 기준 등을 논의하게 된다.

실제 수요기업 등이 제시하는 현장의 문제를 로봇을 활용해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 제공' 형태의 사업 모델 발굴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산업부는 앞으로 수립할 로봇분야 기술개발 로드맵과 규제 혁파 로드맵 등에 논의 결과를 반영할 예정이다.

로봇 관련 주요 이슈
로봇 관련 주요 이슈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기조 강연자로 나선 LG전자[066570]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현재까지 로봇은 상업용 서비스 로봇 시장에 집중하고 있지만, 비대면 서비스가 강조되면서 로봇의 활용처는 생각지 못한 부분으로 넓어졌다"면서 "시대 상황에 맞춰 그간 성과를 활용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선제적 규제 대응 감각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전략 네트워크 활동을 통해 도출된 결과물을 향후 정책 방향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라며 "분야별 규제가 로봇의 활용을 막고 있다면 과감히 완화하고, 기존 규제가 로봇에 대해 적용하기 어렵다면 새로운 기준을 마련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