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민주당 정강 초안에 '북 비핵화 위한 지속적 외교' 명시"

송고시간2020-07-23 10:16

VOA, 정강 초안 입수…다음 달 전당대회서 비준 예정

유세에서 주먹 불끈 쥔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유세에서 주먹 불끈 쥔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윌밍턴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 6월 30일(현지시간) 델라웨어 주 윌밍턴에서 열린 유세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다가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미국 민주당이 다음 달 전당대회에서 채택할 강령 초안에 북한 비핵화를 위해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3일 보도했다.

VOA가 입수한 80쪽의 '2020 민주당 강령' 초안에는 민주당의 대북정책 기본 입장 4가지가 명시됐다.

민주당은 동맹국들과 함께, 북한과의 외교를 통해 북한 핵 프로그램과 그들의 역내 호전성이 가하는 위협을 제한하고 억제할 것이라고 선언했으며 특히 북한 비핵화 목표의 진전을 위해 지속적이고 공조된 외교 캠페인을 추구하겠다고 명시했다.

민주당은 또 "북한 주민들을 잊지 않겠다"면서 북한 정권에 인권유린 행위의 중단을 압박하는 한편, 대북 인도적 지원을 지지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초안은 유력 대권 주자였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지지자들을 포함한 15명의 민주당 지도부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의원 180명으로 구성된 민주당 강령위원회는 오는 27일 전체회의에서 초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초안은 다음 달 17∼20일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비준된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