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H투자 이사회, 옵티머스 펀드 선지급안 논의…개인투자자 884명

송고시간2020-07-23 07:10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환매 중단 사태를 맞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의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이 23일 투자자를 상대로 원금 일정 비율을 먼저 되돌려줄지를 결정한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이날 오전 정기 이사회를 열고 옵티머스 펀드와 관련해 투자금 선지급 여부 및 지급 비율 등을 논의한다.

앞서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가 안전하다고 믿고 자금을 맡긴 고객이 많은 점을 고려해 투자금의 일정 비율을 미리 지급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다만 이날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을 내리지 못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다른 판매사인 한국투자증권(판매분 287억원)은 원금의 7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현재 옵티머스운용이 운용한 46개 펀드 5천151억원이 환매 중단됐거나 환매가 어려운 상태다.

이중 NH투자증권의 판매액(설정원본 기준)은 4천327억원이다. 개인 884명이 NH투자증권에서 가입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오현철 부장검사)는 전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옵티머스운용 김재현 대표 등 경영진 4명을 재판에 넘겼다.

김씨 등은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투자자 2천900명으로부터 1조2천억원을 끌어모은 뒤 이 자금을 부실채권 인수, 펀드 돌려막기 등에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 4~6월 펀드 판매사들의 실사에 대비해 허위 내용의 매출채권 양수도 계약서 약 176장을 위조해 사용한 의혹도 드러났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